현장행정 강화 주문..2040세대 소통 착수

이명박 대통령이 31일 청와대와 각 부처에 정부 정책에 대한 재점검을 지시해 향후 추이가 주목된다.

이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수석비서관회의를 주재하면서 "정책의 이행점검 사항이나 정책의 중요도, 국정운영의 우선순위를 의견수렴해 향후 계획에 반영하라"고 밝혔다.

청와대와 각 부처는 탁상행정이 아니라 외부인사와 함께 팀을 짜 직접 현장의 목소리와 2040세대(20∼40대)와의 소통 등을 정책에 반영하라고 `방법론'까지 제시했다.

이 대통령의 이 같은 언급은 지난 27일 재보선 결과에 대해 "이번 선거 결과에 나타난 민심을 겸허히 받아들이겠다.

특히 젊은 세대들의 뜻을 깊이 새기겠다"고 밝힌 이후 청와대와 정부에 후속조치를 주문한 것이어서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여기에는 이번 재보선에서 2040세대들의 표심에 정부 정책에 대한 불신과 미래에 대한 불안감이 짙게 배어있다는 상황인식이 깔려 있다.

박정하 청와대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대통령 지시에 따라 정부의 주요 정책 전반에 대한 재점검에 나설 것"이라며 "정책기조를 확 바꾼다는 게 아니라 수요자 위주ㆍ현장에 기반을 둔 정책을 수립하기 위한 취지"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2040세대를 비롯해 정책 수요자들이 과연 정부의 정책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고 있는지, 현장의 목소리를 수렴해 정책 수립과 집행 과정에서 반영할 것"이라고 부연했다.

이에 따라 청와대와 각 부처는 이날부터 수요자 위주의 정책 점검과 정책 수립ㆍ집행의 중요도를 감안한 우선순위 및 방향에 대한 점검 작업에 착수키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와 각 부처는 무엇보다도 이번 재보선 투표에서 실망감을 표출한 계층이 주로 학생과 구직자, 자녀교육을 맡고 있는 장년층이라는 점에서 이 분야 대책에 초점을 맞출 것으로 보인다.

당장 최우선 과제는 이들이 느끼는 미래에 대한 불안감 해소다.

과도한 등록금 부담의 완화와 일자리 창출, 비정규직 차별 시정, 사교육비 절감, 전ㆍ월세 시장 안정을 포함한 주거대책 마련 등에 주안점을 둘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 대통령이 이날 라디오 연설을 통해 "위기의 그늘이 가장 깊은 서민생활 안정을 위해서는 일자리와 물가 문제를 반드시 해결해야 한다"고 강조한 것도 같은 맥락이다.

특히 이 대통령은 "무엇보다도 고교 졸업자의 일자리를 만드는데 정부는 중점적으로 대책을 수립하고 있다"면서 "학력보다는 능력 중심의 사회를 반드시 열어줘야겠다고 생각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청와대는 올해 부처별 업무보고도 기존 고위 간부들의 보고가 아닌 민원 현장에서 직접 국민과 소통하는 사무관을 비롯한 중ㆍ하위직의 의견을 듣는 방식으로 바꾸기로 했다.

(서울연합뉴스) 김종우 기자 jongwoo@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