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대 복귀를 앞둔 의경이 목을 매 숨진 채 발견됐다.

25일 오전 9시9분께 인천시 남구 주안동의 한 웨딩홀 건물 주차장 옆에서 인천 중부경찰서 소속 심모(20) 의경이 나무에 목을 매 숨진 것을 주차장 관리인 박모씨가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지난해 2월 25일 입대한 심 의경은 그해 4월 1일자로 중부서 방범순찰대에 전입했으나 군 생활에 적응장애를 보여 7월 25일자로 휴직, 이날 오후 6시 귀대를 앞두고 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심 의경이 우울증 치료를 받은 전력 등이 있는 점으로 미뤄 귀대에 대한 심적 부담을 느껴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정확한 자살 동기를 찾고 있다.

한편 심 의경이 소속된 중부경찰서 관계자는 구타 행위 등이 있었는지에 대해 "부대 생활이 워낙 짧아 아직 파악되지 않았다"며 "소속 부대원을 대상으로 유사 행위들이 있었는지 확인 중"이라고 전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화제뉴스 1

"마약 끊으려면
목숨위태or감옥살이"













화제뉴스 2

한국인들이
자살률 높은 이유?













화제뉴스 3

故 박용하 사망원인
스트레스로 충동자살













화제뉴스 4

자살시도하다 만난
커플의 운명적 사랑






1/1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