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선진당 이회창 총재는 29일 북한의 서해상 포사격에 대한 정부 대응과 관련, "북한의 도발에 소극적 대응 태도를 취하는 것은 잘못"이라며 강력 대응을 촉구했다.

이 총재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5역회의에서 "정부는 북의 도발에 신중히 대응한다는 입장에서 개성공단 실무회담 등은 그대로 계속한다고 하고 있는데 이는 잘못된 것"이라며 "한국이 이러한 태도를 취하기 때문에 북한은 경제적 부분이 중단되지 않을 것을 믿고 마음 놓고 무력시위를 감행하고 있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북의 NLL을 향한 해안포 사격이 우리 안보에 조금이라도 위협이 된다면 그 포탄이 NLL선을 넘어오길 기다리지 말고 즉각 사격 중지를 강력하게 요구하고 북이 불응할 때에는 남북실무회담 등을 즉각 중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총재는 또 여권 일각에서 이명박 대통령이 충청권을 직접 방문에 세종시 수정안 설득에 나설 것이라는 예측이 나오는 것에 대해 "약속했던 바를 뒤집은 대통령이 다시 와서 수정안을 충청권을 위해 좋은 안이라고 말한들 오히려 역효과만 낼 것"이라고 전망했다.

(서울연합뉴스) 김정은 기자 kj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