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샛 알리미' 나선 여야 상임위장들
[경제토플 TESAT] 김영선·정장선 의원 "누구에게든 권하고 싶은 시험"

김영선 국회 정무위원장(한나라당 의원,경기 고양일산서구)과 정장선 지식경제위원장(민주당 의원,경기 평택을)이 테샛 알리미를 자처하고 나섰다.

국민의 시장경제 이해력을 높이자는 테샛(TESAT)의 시행 취지에 공감한다며 고문을 맡겠다고 자청하고 나선 것.테샛위원회는 앞으로 두 위원장들로부터 테샛의 보급 확대와 국가인증 취득에 필요한 자문을 구하는 한편 풍부한 의정활동 경험을 고려해 명예 출제위원으로도 활용할 방침이다.

정무위는 총리실과 정부의 금융위원회 공정거래위원회 등을 담당하는 국회 내 대표적인 경제 위원회다. 김 정무위원장은 한나라당 대표최고위원을 지낸 4선의 경제통 의원으로 제3정조위원장을 맡으면서 당의 경제 정책을 총괄적으로 조율한 경험도 갖고 있다.

김 위원장은 "테샛은 출제위원들의 면면이 모두 한국의 경제학계를 대표하는 분들로 채워져 있다"며 "기출문제들을 봐도 하나하나 정성스럽게 만들어졌음을 느낄 수가 있다"고 평가했다. 정무위 보좌진과 직원들도 오는 22일 국회 특별고사장에서 치러지는 제4회 시험에 단체 응시키로 결정했다.

정 지경위원장은 옛 열린우리당 제4정조위원장을 지낸 3선 의원으로 합리적인 성품을 가진 경제전문가로 통한다. 그는 테샛 기출문제를 한 회도 빠짐없이 찾아다가 풀어본 뒤 테샛 예찬론자가 됐다.

정 위원장은 "단순히 경제지식을 암기해서 쓸 수 있는 문제들이 아니라 시장경제의 작동원리와 장점을 이해해야만 풀 수 있는 게 대부분이어서 누구에게든 자신 있게 권하고 싶은 시험"이라고 평가했다. 정 위원장의 보좌진들도 4회 테샛 응시 대열에 합류했다.

차기현/민지혜 기자 khc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