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특별법 논의가 장기표류할 가능성이 높아졌다. 여야의 입장차가 큰 데다 지역의 반발도 만만치 않아서다.

민주당이 회의 절차를 문제 삼고 있는 데다 자유선진당과 공조하며 세종시법 처리에 적극적이었던 한나라당도 '합의 처리'입장으로 한발 물러섰다. 충청 민심을 부쩍 신경쓰고 있는 한나라당으로서는 '청원군을 세종시에 뺏길 수 없다'는 충북 여론을 감안하지 않을 수 없기 때문이다.

여기에 충북지사와 청원군수,한나라당과 민주당 충북도당까지 행안위가 세종시 관할구역에 충북 청원군 2개면을 편입시킨 데 대해 강력히 항의했다. 2개면이 세종시에 편입될 경우 청원군의 자체 시 승격이 요원해진다는 이유다.


김유미 기자 warmfron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