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군이 서해 경비정과 해안포 부대에 평시보다 2배 이상의 탄약을 비축하고 서해 해상에서 집중적인 사격훈련과 상륙훈련을 진행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또 평안북도 동창리에 도착한 대륙간 탄도미사일(ICBM)을 발사대에 올려 놓기 위해 거치대를 세우는 등 발사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의 한 소식통은 1일 "북한군이 서해함대사령부 예하부대 소속 경비정을 비롯해 주요 해안포 부대에 평시보다 2배 이상의 실탄과 포탄을 구비하도록 지시한 첩보를 입수한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이 소식통은 "평안남도 남포시 인근 서해안 초도에서 집중적인 합동 사격훈련과 상륙작전을 실시하는 등 북한군의 훈련 강도도 높아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북한은 이달 말까지 서해 1곳,7월 말까지 서해 서한만 2곳 등에 항해금지구역을 선포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지난주 평양 인근의 산음동 병기연구소에서 화물열차에 실려 이동한 ICBM은 평안북도 철산군 동창리의 새 미사일기지에 도착했다.

김태철 기자 synerg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