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은 한 · 일 경제계의 '슈퍼 선데이'다. "11일 아소 다로 일본 총리 초청 오찬과 한 · 일 재계 간담회를 준비한 전국경제인연합회 관계자는 이날 모임에 대해 이렇게 말했다. 한두 명도 초청하기 힘든 두 나라 재계 거물들이 오찬과 간담회에 총출동했다는 것이 이 관계자의 설명이다.

정병철 전경련 상근부회장은 "한국과 일본 모두 전자 자동차 금융 철강 물류 등 각 산업을 대표하는 기업의 총수나 CEO(최고경영자)들이 행사에 참석했다"며 "한 · 일 재계 모임이 악수하고 덕담을 나누는 수준의 행사가 아닌 구체적이고 실질적인 협력방안을 논의하는 자리로 바뀌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단적인 예"라고 설명했다.

한국 측에서는 4대그룹 대표들이 모두 행사에 참석했다. 삼성은 대외적으로 그룹을 대표하고 있는 이수빈 삼성생명 회장과 이기태 삼성전자 대외협력 담당 부회장을 내보냈다. 현대 · 기아자동차는 정몽구 그룹 회장과 윤여철 현대차 부회장이 참석했다. LG는 구본준 LG상사 부회장과 남용 LG전자 부회장이,SK는 최태원 회장과 박영호 SK㈜ 사장이 나섰다.

이구택 포스코 회장,이웅열 코오롱 회장,이준용 대림산업 회장,라응찬 신한금융지주회사 회장,신동빈 롯데 부회장,최승철 두산 부회장,박찬법 금호아시아나 부회장 등 주요 그룹 대표들이 대부분 참석했다.

일본 측 참석자들의 면면도 화려하다. 게이단렌 회장인 미테라이 후지오 캐논 회장을 비롯해 조 후지오 도요타자동차 회장,미무라 아키오 신일본제철 회장,오카무라 다다시 도시바 회장,오오하시 요지 ANA 회장,우쯔다 쇼에이 미쓰이물산 사장,마에다 데루노부 미즈호은행그룹 사장 등이 아소 총리와 함께 한국을 찾았다.

전경련 관계자는 "지난해 말 후쿠오카에서 열린 한 · 일 정상회담에서 '경제인들과 함께 와주면 더 좋겠다'는 이명박 대통령의 요청을 받았던 아소 총리가 적극적으로 일본 재계 인사들의 참석을 독려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한 · 일 재계가 글로벌 경제 위기 극복을 위한 실질적인 대안을 내놓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송형석 기자 clic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