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위기.북핵해결 등 논의

이명박 대통령은 오는 12일 청와대에서 아소 다로(麻生太郞) 일본 총리와 정상회담을 갖는다고 청와대가 7일 발표했다.

청와대는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아소 총리가 11일부터 1박2일 일정으로 한국을 공식 방문한다"면서 "11일 저녁 공식 환영 만찬에 이어 12일 오전 정상회담을 가질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번 한일 정상회담은 새 정부들어 6번째로 열리는 것으로, 이 대통령과 아소 총리간 양자 정상회담은 이번이 3번째다.

양 정상은 회담에서 한일관계의 안정적 유지.발전을 위한 협력, 금융위기 협력 을 비롯한 경제분야의 실질협력 증진, 북핵문제를 포함한 한반도 평화와 안정을 위한 협력, 지역 및 국제무대에서의 협력 강화 방안 등에 대해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양 정상은 회담 후 공동기자회견을 갖고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작년 9월 취임한 아소 총리가 개별 국가를 방문해 양자 정상회담을 갖는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일본 재계 인사들도 대거 수행할 것으로 전해졌다.

일본 총리가 방한할 때 일본 재계 인사들을 대동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청와대는 설명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 대통령과 아소 총리가 3번째 정상회담을 갖는 것이지만 접촉 자체는 이번이 5번째"라면서 "이러한 빈번한 만남이 양 정상간 친분과 신뢰관계를 돈독히 함으로써 한일 관계 발전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소 총리는 방한기간 경제4단체장 주최 오찬간담회, 한양대 나노과학기술연구소 방문, 한일 청소년 교류단체 회원 면담 등의 일정을 소화한 뒤 12일 오후 출국한다.

(서울연합뉴스) 심인성 기자 sims@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