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청수 거취 논란, 키코.멜라민 대책 추궁

국회는 9일 13개 상임위원회별로 소관 부처 및 기관에 대한 나흘째 국정감사를 실시, 미국발 금융위기에 따른 경제위기 대책과 YTN 직원 무더기 징계사태 등을 놓고 공방을 벌였다.

특히 미국발 금융위기로 환율이 폭등하고 주가가 폭락하는 등 나라경제가 휘청거리는 위기상황을 둘러싸고 한나라당은 "기업과 국민이 보유달러를 풀어달라"며 애국심에 호소한 반면, 민주당은 경제장관을 바꾸고 책임있는 대책을 내놓을 것을 촉구했다.

정무위 공정거래위원회에 대한 국감에서 여야 의원들은 중소기업들이 파생금융상품인 '키코'(KIKO)에 가입했다 환율폭등으로 위기에 몰린 사태에 대해 집중 추궁하며 정부 대책을 촉구했다.

한나라당 고승덕 의원은 "키코는 환율 하락으로 기업들이 취할 수 있는 이익은 제한돼 있지만 환율상승시 부담해야 할 위험은 무한대로 증가하고 있다"면서 불공정 거래라고 주장했다.

민주당 신학용 의원도 "키코에 대한 공정거래위의 약관심사는 청구된 부분만 제한적으로 진행된 것"이라며 "키코를 포함한 통화옵션 상품에 대한 전반적 불공정거래 혐의를 조사하라"고 촉구했다.

국감에 앞서 한나라당 박희태 대표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기업과 국민이 달러를 은행에 내놓아 은행의 달러보유고를 높여야 한다"며 "달러 사재기를 안하는 것에서 더 나아가 금고와 장롱에 있는 달러를 내놓는 게 외환위기를 극복하는 애국심을 발휘하는 길"이라고 호소했다.

반면 민주당 원혜영 원내대표는 고위정책회의에서 "이 대통령은 지금이라도 경제위기 극복을 위해 국민에게 믿을 수 있는 정책을 제시하라"고 촉구했고, 박병석 정책위의장은 "정부.기업.국민이 차분하게 대응해야 한다"면서도 "아무데나 불을 뿌리는 소방대장은 교체하라"며 강만수 기획재정부 장관의 경질을 요구했다.

문화체육관광방송통신위원회의 방송통신위원회 국감에서는 최시중 방통위원장과 YTN 구본홍 사장, 노종면 노조위원장 등이 증인으로 출석했다.

한나라당 나경원 의원은 "사장 선임과정에서의 정권개입 주장이 있지만 구 사장은 사장추천위에서 추천했고 표결 과정에 노조위원장도 참여한 것으로 안다"며 야권의 '언론장악' 주장을 반박했다.

반면 민주당 천정배 의원은 "10월6일 YTN의 언론인 학살은 언론 계엄령 선포로서 청와대는 언론탄압을 즉각 중단해야 한다"고 지적했고, 같은 당 최문순 의원은 구 사장의 즉각 사퇴를 촉구했다.

방송통신융합 등을 놓고 한나라당 정병국 의원은 정치논리가 미디어 기술발전의 발목을 잡아서는 안된다고 지적했고 민주당 전병헌 의원은 한나라당의 '사이버모욕죄' 도입 추진올 악법으로 비판했다.

행정안전위의 경찰청 국감에서는 촛불집회 '유모차 부대' 수사와 종교편향 논란을 빚은 어청수 경찰청장의 거취가 도마 위에 올랐다.

김충조 의원을 비롯한 민주당 의원들이 한나라당의 '불법시위 집단소송제'의 도입 추진에 대해 "저의가 의심스럽다"고 비판하고 어 청장의 사퇴를 촉구한 반면 한나라당 장제원 의원은 "포털사이트 '다음'의 유모차 부대 카페를 조사한 결과, 카페 공지 및 휴대전화 등을 통해 유모차가 동원된 사실이 밝혀졌다"고 반박했다.

보건복지위의 식품의약품안전청 국감에서 자유선진당 박상돈 의원은 "지난 2일을 전후해 모든 중앙정부 부처가 '멜라민 위해없다'는 메일을 개인들에게 무작위 발송했다"며 "대충 얼버무리고 넘어가자는 것이냐"고 추궁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