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 李당선인에 보고..靑 정책실.안보실 폐지
416개 정부위원회 전면 정비..국회-정부 새협력모델 모색

대통령직인수위원회는 청와대와 국무총리실 조직을 축소키로 최종 방침을 정하고, 이를 13일 국정과제 1차보고회의에서 이명박 대통령 당선인에게 보고키로 했다.

인수위는 현재 비서실, 정책실, 안보실 `3실' 체제인 청와대 조직 중 정책, 안보실을 폐지하고 8개 수석자리 중 시민사회, 혁신관리수석 자리를 없앨 것으로 알려졌다.

대신 청와대의 정무기능 강화를 위해 비서실 내에 정무수석을 부활시켜 비서실장 산하에 경제.정무.민정.사회정책.인사.홍보.외교안보 수석 등을 둬 현재 `3실 8수석'체제를 `1실 7수석' 체제로 재편하는 방안을 검토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경우에 따라 수석 자리는 이보다 1∼2개 더 줄어들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상태이다.

직급은 현행대로 실장은 장관급, 수석은 차관급을 유지키로 하고, 대변인의 경우 홍보수석을 겸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전해졌다.

한때 검토됐던 미국 백악관 관리예산처(OMB)와 같은 예산권의 청와대 이관 방안은 채택하지 않기로 했다.

인수위 핵심 관계자는 12일 "내일 예정된 국정과제 보고에서 청와대와 총리실 부분이 보고될 것 같다"면서 "청와대의 경우 작고 효율적인 청와대의 모습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숫자가 중요한 것이 아니라 기능을 얼마나 효율적으로 하느냐가 중요하다"면서 "효율적인 것이 `strong(강하다)'할 수 있다는 개념으로 보고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또 "총리실이 상당히 비대화돼 있다"면서 "헌법에 규정된 대로 국정을 총괄하고 대통령을 보좌하는 기능으로 되돌리도록 조직 규모도 이 같은 정신에 맞게 정비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총리실의 경우 사실상 책임총리제 개념은 없어지며, 총리 비서실의 민정수석실 등의 폐지와 국무조정실 조직 축소 방안이 최종 검토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다른 핵심 관계자는 "정부의 기본 콘셉트를 작고 효율적인 정부라고 정한 만큼 당연히 청와대에도 적용되는 것"이라면서 "내일 보고에서는 `국회와 정부의 새로운 협력 모델을 채택하는 것이 세부 과제로 필요하다'는 점도 보고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인수위는 이와 함께 현재 416개인 각종 정부위원회에 대해서도 전면 정비에 나선다는 방침을 확정했다.

한편 인수위는 13일 오전 삼청동 인수위에서 가질 이 당선인에 대한 국정과제 1차 보고에서 분과위별로 마련한 새 정부 출범 후 추진해야 할 역점 과제를 중점 보고할 예정이다.

하지만 당초 빠르면 이날 함께 보고될 것으로 관측되던 정부조직개편 최종안은 최종 조율 작업을 거쳐 내주 초 확정될 것으로 알려졌다.

강승규 부대변인은 "늦어도 15일까지는 정부조직을 확정한다는 것이 인수위의 방침"이라면서 "이 시한을 넘기지 않기 위해 현재 막바지 조율이 진행중"이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황재훈 류지복 기자 jh@yna.co.krjbryoo@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