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과는 했지만… 최연희 의원직 사퇴 거부

성추행 파문으로 의원직 사퇴압박을 받고 있는 최연희 의원이 20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공개 사과했다.

그러나 자신의 거취에 대해서는 "법적 판단에 따르겠다"고 말해 의원직을 사퇴할 뜻이 없음을 분명히 했다.

이에 따라 지방선거를 앞두고 정치권의 공방이 한층 가열될 전망이다.

잠적 22일 만에 모습을 드러낸 최 의원은 기자회견에서 "공인으로서 물의를 일으켜 국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죄드린다"며 "무엇보다 당사자인 여기자에 대해서는 저의 큰 잘못과 과오로 견디기 힘든 어려움을 드려 진정으로 머리 숙여 사죄드린다"고 밝혔다.

최 의원은 "지난 몇 주간 뼈를 깎는 아픔과 회한의 눈믈을 흘리면서 수도 없이 죽음의 문턱도 다녀왔다"고 심경을 밝혔다.

그는 "평소 일하면서 나를 잘 알고 있는 동료 의원들에 의해 사퇴촉구 결의안이 발의됐다는 소식을 들었다.

왜 정치를 시작했는지 후회도 된다"며 한나라당에 대한 서운함도 표시했다.

최 의원은 그러나 "지난주 동아일보 기자들이 검찰에 고발을 한 만큼 그에 따른 법의 판단을 따르겠다"며 "국회의원 최연희에 대한 최종 판단을 그때까지만이라도 잠시 유보해 줄 것을 간곡히 호소한다"고 말했다.

여론의 사퇴요구에 대해 거부 입장을 밝힌 것이다.

이에 대해 열린우리당과 민주당 민주노동당은 일제히 "의원직을 사퇴하라"며 비난공세를 강화했다.

열린우리당 우상호 대변인은 "사과는 하되 의원직 사퇴는 않겠다는 것은 국민을 우롱하는 것"이라며 "최 의원은 즉각 사퇴하고,한나라당 박근혜 대표도 이 문제에 대해 책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반면 최 의원의 자진사퇴를 기대해 왔던 한나라당은 '할 말이 없다'며 곤혹스런 모습이다.

이계진 대변인은 "의원직 유지문제나 법적 대응 문제에 대해 언급한 것은 자신의 계획에 따른 것"이라며 "당으로서는 언급할 것이 없다"고 말했다.

양준영 기자 tetriu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