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은 25일 김선일씨 피랍 및 피살 사건을 둘러싼 의혹과 관련, 청문회를 통해 의혹을 철저히 규명할 것과 장관을 포함한 외교통상부 핵심 직원을 모두 교체할 것을 요구했다.

민주당 장전형(張全亨)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김씨 사건과 관련한 정부의 해명과 대처는 석연치 않은 부분이 많다"면서 "진상조사특별위원회를 구성한 뒤 청문회를 통해 사건의 진상을 국민 앞에 명백히 드러내고 무능을 드러낸 외교 라인은 모두교체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서울=연합뉴스) 이승우기자 lesli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