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무현 대통령은 21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특별기자회견을 갖고 지난해 대선자금과 관련,"민주당만 먼저 공개하면 공평하지 않다"며 여야 동시 공개를 거듭 제안했다.

노 대통령은 특히 여야 합의를 전제,"특별검사도 좋고,검찰도 좋지만 수사권 있는 기관에서 조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지난번 대통령은 간접적으로 여야 대선자금을 함께 공개하자고 제안했으나 한나라당은 '물귀신 작전'이라며 거부했다.

대통령이 여론의 힘을 믿고 먼저 공개하는 것은 어떤가.

"민주당이 먼저 공개할 것인가 아닌가 하는 것은 민주당이 결정할 문제다.

민주당만 공개하고 특검을 내세워 수사하는게 공평하다고 할 수 있겠나.

결과를 공개하지 않는다고 하더라도 정치자금을 제공한 사람들을 조사해야 할텐데 민주당 따로 하고 한나라당 따로 하고 그것이 합리적이겠는가.

검증을 전제로 하지 않는다면 먼저 공개할 수 있겠지만,검증이 반드시 필요하고 검증은 공정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한국의 기업문화상 기업의 자발적 정치자금 공개가 가능한 것이라고 생각하는가.

공개에 따른 처벌범위에 대해선 어떻게 생각하나.

문희상 청와대 비서실장은 특별법을 만들어 면책규정을 둘 수 있다고 했다.

"기업들이 결심하면 할 수 있다.

낡은 정치의 악순환에서 벗어나 한단계 높은 정치문화를 만들수 있다면 모든 국민이 협력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민주당에 대한 국민의 (대선자금 공개) 압력이 현실성이 있다면 재계에 대한 요구도 현실성이 있다.

면책의 문제는 국회와 국민들이 깊이있게 논의할 수 있다.

처벌에 관한 문제는 여지를 두고 국민적 합의를 이뤄나가자."

-검찰이 수사하도록 해야 한다는 여론도 있다.

"대통령이 검찰에 수사를 하라,하지 말라 지시하는 것이 적절하겠는가.

지시하라는 것이 전 국민의 열망이라면 그럴 용의도 있지만 국민 여론은 그렇지 않다고 생각한다."

-경선자금은 대통령이 파악하고 있을 것이다.

차제에 공개할 의향이 있는가.

투명성 제고차원에서 후원자 명단도 공개할 의향은 있는가.

"경선시기에 소액후원금 성금은 아주 적었다.

명단을 공개 할 수는 없고 대통령선거 시기에 국민성금 받은 내역은 전부 공개돼 있다.

경선자금에 대해선 밝히기 곤란하다.

왜냐하면 경선자금은 제도가 없었기 때문에 합법의 틀 속에서 할 수 없었다.

경선이 끝나고 난 뒤에 자료를 무슨 자랑이라고 잔뜩 보관하고 있겠냐.다 폐기하고 말았다."

-민주당 정대철 대표가 검찰의 출두를 미루고 있는데 청와대는 당정분리 원칙이라며 나몰라라 하고 있다.

"대통령이 비록 소속 정당이라고 할지라도 대표에게 출두하라 말라 공식적으로 말하는 게 적절하겠나.

만일 검찰이 대통령의 눈치를 살피고 수사를 하지 않고 미적거리면 제가 법무부 장관에게 엄정하게 수사하라고 말했을 것이다."

정종호 기자 rumb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