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민련 이인제(李仁濟) 총재권한대행은 30일 월드컵 휘장사업 연루의혹에 대해 "처음 소문날 때부터 중부권 대권주자가 관련됐다는등 나와 연관이 있는 것처럼 나왔으나 하늘에 맹세코 털끝만큼도 관련이 없다"고 거듭 부인했다. 이 대행은 이날 CBS 뉴스레이더 프로그램에 출연, "조용히 책읽고 옛날 일을 반성하면서 6개월간 조용히 있으려 했는데 난데없이 구설수에 올라 말하게 됐다"며 "돈을 줬다고 진술한 사람은 지난 4월 사기죄로 징역살고 나온 사람으로, 송종환 전특보는 돈을 받을 사람이 아니며, 그도 모함을 받고 있는 게 틀림없다"고 주장했다. 민주당 구주류측과의 통합 가능성에 대해 이 대행은 "민주당이 어떻게 될지 불확실하기 때문에 그런 얘기를 하는 것은 이르다"면서도 "저는 그 당에서 함께 일한사람이 많고, 중도개혁주의자"라고 상기시킨 뒤 "정책이나 이념으로 정계가 개편돼야 하고, 제왕적 대통령제를 끝내고 분권형 권력구조를 해야 한다는 데 뜻을 같이하면 어느 누구와도 힘을 합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그는 "내각제는 현실적 여건이 덜 돼 있고 프랑스의 반내각제, 반대통령제가 좋다고 생각하며, 김종필(金鍾泌) 총재도 이에 거부감을 갖고 있지 않다"고 덧붙였다. 이 대행은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에 대해 "어차피 국민이 선택한 결정이고, 대통령은 국가운명을 거머쥔 사람이니 정권이 잘해주기 바란다"며 "지금까지의 혼란을잘 살펴 나라를 위해 잘해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나 노 대통령의 `못해먹겠다는 위기감' 발언에 대해 "국민에 대한 예의가 아니다"고 비판했다. 그는 자신의 인터넷 홈페이지에 현 정부의 국정운영방식을 비판하는 글을 올린것과 관련, "위기대응 특별법을 만들려 한다는데, 취임초기 혼란은 있을 수 있고 그것은 발전을 위한 일시적 현상임에도 정권 담당자들도 위기라면서 위기관리법을 만든다고 해 황당해서 소감을 쓴 것"이라고 말했다. 노 대통령 측근인 안희정씨의 내년 총선 논산 출마설에 대한 질문에 이 대행은"누가 나오든 한 사람 나오겠지만 그런 것은 생각하지 않고 있다"며 "나라가 어려운상황이어서 이에 대한 걱정을 많이 하고 있다"고 답했다. (서울=연합뉴스) 김병수기자 bingsoo@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