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당 김락기(金樂冀) 전재희(全在姬) 의원은 10일 전날 노동부가 비정규직 근로자의 동일노동 동일임금 적용이 어렵다고 밝힌 것과 관련, "비정규직이 근로조건의 하향 조정수단으로 악용되는 길을 막아야 한다"면서 "동일노동 동일임금을 적극적으로 적용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국회 환경노동위원인 이들은 공동성명을 내고 "김대중정부 이후 비정규직 근로자가 급속히 확산, 지난해 8월 현재 전체 근로자의 53%에 달한다"면서 "정부는 비정규직의 차별철폐와 노동기본권 보장을 위한 제도적 장치를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서울=연합뉴스) 민영규기자 youngkyu@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