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개성공업지구는 남북한의 연방제 통일을염두에 둔 '통일경제(민족경제) 실험장'이란 의미를 담고 있다는 주장이 23일 제기됐다. 재일본 조선인총연합회(총련) 산하 조선대학교 경영학부 박재훈 교수는 지난 20일자 총련 기관지 '조선신보'에 기고한 글에서 "북한은 개성공업지구 건설을 연방제통일을 염두에 둔 남쪽경제 배우기 및 통일경제(민족경제)의 길 모색이라는 거대한실험을 시작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박 교수는 "북한은 지난 2년 남짓 기간에 진행된 민간차원의 북남간 경제교류사업을 이제는 당국이 책임지는 본격적인 경제협력의 단계로 전환했다"면서 "이는 경제난 탈출의 절박성보다는 '민족경제의 균형적 발전'이란 시각에서 접근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개성공업지구 건설을 단순한 경제적 효과(이익)만을 추구하겠다는 것보다는 남북한의 장단점을 살려 세계경제에 도전하는 민족경제공동체를 건설하겠다는 경제 외 효과를 추구하려는 것으로 봐야 한다"고 설명했다. 특히 그는 "이런 민족경제공동체 건설의 실험장에 재일동포를 비롯 해외동포들의 참여가 두드러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밖에 박 교수는 "북한 최고인민회의는 개성공업지구의 성격을 '민족경제'란단어로 특징지었다"며 "이는 경제적 실리와 더불어 민족적 실리를 추구하겠다는 시각으로 접근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고 조선신보는 전했다.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sknkok@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