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이낙연(李洛淵) 대변인은 28일 한나라당의 `도청자료' 폭로와 관련, "인터넷신문 오마이뉴스 보도에는 국정원의 도청의혹을 제기한 정형근(鄭亨根) 의원이 지난 81년 서울지검 검사 재직시 피의자를 구타했다는 진술이 있다"며 "정 의원은 고문의혹부터 사죄하고 책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지난 22일자 오마이뉴스에는 지난 81년 9월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구속된 김한수(가명)씨와의 인터뷰 기사가 실려있다"며 "김씨는 당시 검찰에 넘겨진 뒤 정 의원의 신문을 받는 과정에서 2-3번은 정 의원으로부터 직접 얻어맞았다고 증언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김씨는 정 의원이 `안불어 이 XX야'라며 팔을 높이 쳐들어 뺨을 쳐 내리는 것은 정 의원 신문의 특징이자 기본'이라고 했다"며 "정 의원은 지난 84년부터 95년까지 안기부 요직을 거치면서 이런 악독한 행위를 서슴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그는 "정 의원은 도청의혹을 부풀리기 전에 자신의 고문의혹부터 해명.사죄하고책임져야 한다"며 "인권탄압에 앞장선 장본인이 자신이 몸담고 더 악독하게 만들었던 그 기관의 문제를 없는 일까지 만들어 떠들고 있는데 대해 착잡함을 금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이 대변인은 이어 "한나라당 이회창(李會昌) 후보는 정 의원 고문 의혹에 사죄하고 책임을 묻도록 당국에 요구해야 마땅하다"고 주장했다.

(서울=연합뉴스) 김민철기자 minchol@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