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당은 28일 "DJ정권은 여야 정치인과 언론인,기업인을 비롯 시민단체에 이르기까지 사회각층에 대해 무차별 불법도청을 해왔다"며 국정원 내부인사가 제보했다는 '도청자료'를 공개했다.

이에 민주당은 "전형적인 흑색선전"이라며 강력 반발,양당이 선거 초반부터 상호 비방에 몰두하는 등 '네거티브'선거전으로 치닫고 있다.

한나라당 김영일 사무총장이 이날 기자간담회를 통해 공개한 도청 자료는 지난 3월 민주당 국민경선이 진행될 당시의 것으로 민주당 이인제 최고위원과 한나라당 하순봉,이부영,홍준표,전재희 위원 등 여야 정치인들의 통화 내역 요지가 적혀 있다.

이와함께 언론사 기자들의 취재 통화내용 등도 포함돼 있다.

특히 '도청자료'에는 민주당 김원기 고문이 김정길 민주당 전 의원에게 "박지원 청와대 특보에게 '노무현 후보가 본선에서 이인제보다 경쟁력이 좋을 것 같다'는 분위기가 청와대 내에 조성될 수 있도록 잘 얘기해 놓았다"는 발언 등이 기록돼 있다.

김 총장은 "현 정권은 '노무현 띄우기'와 이인제 죽이기를 위해 이인제 의원 주변에 대해 그물망식으로 도청하고 언론사 기자의 전화도 도청했다"고 비난한뒤 "노무현 후보는 김대중 대통령과 박지원 실장,동교동계 등이 총동원돼 만들어낸 '대국민 사기극'에 의해 만들어진 후보인 만큼 마땅히 후보직을 사퇴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민주당 김원기 의원은 기자간담회를 갖고 "있을 수 없는 내용을 터무니없이 주장하고 있다"며 "법적인 조치를 강구하겠다"고 강력 반발했다.

이낙연 대변인은 "해당 정보기관이 명백히 밝혀야 하며 한나라당은 의혹을 부풀리는 무책임한 작태를 중지하고 합동감사를 실시하라"고 촉구했다.

김동욱 기자 kimd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