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당 이회창 후보와 민주당 노무현 후보가 정책성향 차이를 가장 잘 드러내는 부분은 대북.안보.외교정책 분야다.

이 후보는 한반도 긴장완화와 교류협력의 병행추진에 무게를 두고 있다.

반면 노 후보는 평화체제 구축을 강조하고 있다.


◆ 상호주의냐, 신뢰우선이냐 =두 후보는 대북 포용정책 기조유지라는 총론에는 원칙적으로 공감하고 있다.

하지만 현 정부의 '햇볕정책'에 대한 평가는 크게 엇갈린다.

이 후보는 "북한핵 문제가 해결될때까지 현금지원은 하지 않고 남북경협은 시장경제원리에 입각해 추진하겠다"며 '햇볕정책'을 비판하고 있다.

그는 군사문제 해결과 교류협력의 전략적 병행원칙을 추진해 나갈 것을 제안했다.

이와 함께 △납북자.국군포로.이산가족 등 인도적 문제의 주요과제 선정 △탈북동포 정착지원 △남북한 접경지역에 '통일평화시' 건설 등을 공약으로 내세웠다.

반면 노 후보는 '신뢰우선' '국민합의' '당사자 주도' '장기적 투자로서의 경제협력' 등 대북 5대 원칙을 제시했다.

남북 정상회담 정례화와 이산가족 문제의 획기적 해결도 공약했다.

북핵문제는 북측의 '핵사찰 등 대량 살상무기에 대한 양보'와 '국제기구 및 미.일과 남측의 대북지원'을 맞교환하는 일괄타결 방식을 주장하고 있다.


◆ SOFA 개정 =이 후보와 노 후보 모두 "주한미군 주둔은 국익을 위해 절대 필요하며 통일 후에도 미군의 한반도 주둔은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이와 함께 한.미주둔군지위협정(SOFA)을 개정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 후보는 "SOFA는 체결된 지 오래 돼 상황이 많이 바뀐 만큼 다시 협상해 고쳐나가야 한다"고 말했고, 노 후보는 "독일이나 일본 수준으로 고쳐져야 한다"는 입장이다.


김동욱 기자 kimd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