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노무현(盧武鉉) 후보와 국민통합21 정몽준(鄭夢準) 대표간 단일화 선거공조가 개헌에 대한 시각차로 진통을 겪고 있다.

정 대표의 `2004년 분권형 개헌추진' 요구에 대해 노후보가 "개헌논의를 수용하겠다"고 밝혔지만 정 대표쪽은 "자칫 말장난이나 수사가 될 수도 있는게 아니냐"고 탐탁지 않다는 반응을 보였다.

개헌시기 등 핵심 부분에 대한 수용여부는 분명히 하지 않은채 논의만 하자는것은 납득하기 어렵다는 것이다.

이에 따라 당초 28일 저녁으로 예정됐던 노.정 회동이 연기될 가능성도 배제할수 없으며, 최악의 경우 노.정간 선거공조에 이상기류가 흐를 수도 있다는 관측도 제기되고 있다.

그러나 후보 단일화라는 대국민 약속의 무게가 너무 큰데다 노.정 양측간 물밑협상이 계속되고 있어 다소 진통은 겪더라도 결국 합의점을 찾아가지 않겠느냐는 분석이 아직은 우세한 편이다.

이에 따라 당초 이날로 예정돼 있던 노.정 두 사람의 회동이 성사될 지 여부가주목된다.

노 후보는 회동 여부와 관련, "기왕에 예정됐던 것이니 특별한 사정이 없는 한만날 것"이라고 말했으나 통합 21 핵심관계자는 "분권형 대통령제든, 선거공조든 일단 실무선에서 문서화한 뒤 노 후보와 정 대표가 만나는 형식이 돼야 한다"고 말해양측의 실무협상을 통한 합의가 이뤄진 연후에 회동할 수 있음을 내비쳤다.

이와 관련, 민주당측은 신계륜(申溪輪) 후보 비서실장 등을 통해 통합 21측과접촉, 노 후보의 기자간담회 내용에 대해 설명하면서 양측의 의견조율 작업을 벌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결과가 주목된다.

앞서 정 대표는 17대 총선이 치러지는 2004년에 맞춰 대통령과 국무총리가 외치와 내치를 나눠 맡되 각각 통할하는 분야의 각료 임면권을 분담하는 내용의 분권형대통령제 개헌을 제안한 바 있다.

노 후보는 그동안 오는 2007년에 권력구조 문제에 관한 국민의 의견을 물어 개헌을 추진한다는 입장이었다.

◇정몽준 = 정 대표는 일단 노 후보의 제안에 대해 다소 부정적인 입장을 내비쳤다.

"시기 등을 빼고 논의만 받아들이겠다는 것은 자칫 말장난이 될 수 있고 수사가아니냐"는 반응이다. "성실치 못한 태도"라는 불만섞인 발언도 튀어나왔다.

정 대표측은 노 후보측이 분권형 대통령제란 용어와 개헌추진 시기를 수용하지않을 경우 28일로 예정됐던 노.정 회담은 물론 공동 선대위 구성도 어렵지 않겠느냐는 분위기다.

전성철(全聖喆) 정책위의장은 "분권형 대통령제가 선대위원장 수락의 전제조건은 아니지만 공조의 폭과 질을 가늠할 수 있는 바로미터"라며 "실질적으로 선거운동을 지휘하는 선대위원장이 될 것이냐는 바로 분권형 대통령제에 대한 수용 여부로본다"고 말했다.

이 말에서 정 대표가 분권형 대통령제에 집착하고 있는 이유를 어느 정도 읽을수 있다는 분석이다.

물론 정 대표는 분권형 대통령제 개헌이 정치개혁의 요체라고 판단, 주장하고있지만 그 이면에는 노 후보로부터 '동등한 파트너'로서 대접을 받겠다는 속내도 섞여 있다는 추정이다.

통합 21 일각에서는 정 대표의 후보단일화 용단으로 인해 당이 큰 충격을 입은만큼 공동정부 구성 등 '자리 나눠먹기'는 아니더라도 '희생'에 대한 예우는 있어야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다시 말해 공동 선대위를 양당이 동수로 구성하고 정 대표에게도 '얼굴마담' 성격의 선대위원장이 아닌 '러닝메이트'로서의 권능을 줘야 한다는 것이다.

또 정 대표가 17대 대선을 겨냥, 노 후보와의 대선공조에 대한 명분을 축적하기위해 분권형 대통령제를 밀어붙이고 있다는 관측도 있다. 큰 틀의 정책이 조율돼야대선만을 위한 '야합'이란 비난을 피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정 대표측의 속사정이 이처럼 복잡한 만큼 노 후보가 어떤 대답을 내놓느냐에따라 양당 대선공조 체제의 구축 시기가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chu@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민철 맹찬형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