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통합 21 정몽준(鄭夢準) 대표가 단일후보 패배 이후 나흘만인 28일 오전 여의도 당사에 출근했다.

정 대표는 지난 25일 새벽 민주당 노무현(盧武鉉) 후보와의 단일후보 선출을 위한 여론조사에서 패하자 깨끗이 승복한 뒤 당일 오후 가족과 함께 2박3일 일정으로설악산과 경포대를 돌며 향후 진로를 구상했다.

정 대표는 이날 오전 당사에 도착, 농성중인 자원봉사자들에게 일일이 위로의 악수를 하며 "내가 모든 것을 책임지겠다. 이제 그만 (농성을 풀고) 집에 가서 푹쉬라"면서 농성 해산을 완곡히 부탁했다.

그는 "돌이켜 보면 아쉬운 점이 참 많았다"고 말한 뒤 "우리가 자만했고 내가 모든 것을 책임지겠다"면서 "앞으로 할일이 많다"고 말했다.

이에 농성을 벌이던 자원봉사자들은 `정몽준'을 연호했으며 일부 여성 자원봉사자들은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자원봉사자 중 1명이 정 대표에게 ▲여론조사 진상규명 ▲2차 협상단 책임추궁▲정 대표 중심 일치단결 등의 결의사항을 전하면서 농성을 풀겠다고 하자 정 대표는 "여론조사 내부평가를 꼭 할 것"이라고 화답했다.

그는 "처음 해보는 일이라 더 확인했어야 하는데 내가 자만했다"면서 "내가 지방에 돌아다니는 동안 내부에서 확인할 줄 알았는데..."라며 여론조사 결과에 아쉬움을 표했다.

정 대표는 그러나 "내가 모든 것을 책임지겠다"고 언급한 뒤 "앞으로 할일이 많은데 겸손하게 일해 나가겠다"면서 "여러분을 꼭 다시 부를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노무현 후보와의 회동 여부'를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즉답을 피한채 사무실로 들어가 "회의를 해야 하니 자리를 피해달라"며 미리 기다리고 있던 당직자들과 회의를 시작했다.

정 대표는 앞서 전날 오후 귀경, 시내 모 호텔에서 주요 당직자들과 함께 노무현 후보와의 회동과 선거공조방안, 향후 당 진로 등에 대한 대책을 논의한 것으로알려졌다.

(서울=연합뉴스) 김종우기자 jongwoo@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