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무현 후보의 선거운동을 거부해왔던 민주당 홍재형(청주 상당) 의원이 빠르면 28일 탈당, 한나라당에 입당할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당 관계자들은 "27일 청주에 내려온 홍 의원이 주변 사람들과 긴밀하게 탈당에 대해 논의, 결심을 굳힌 것으로 알고 있다"며 "도지부 관계자들이 탈당을 만류했으나 밤새 설득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이날 노 후보가 직접 전화를 걸어 협조를 요청했으나 홍의원이 답을 주지 않았다"며 "빠르면 오늘 (탈당을) 결행할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대선까지 현 조직 체제를 유지해야 하기 때문에 청주 상당지구당위원장 자리를 보장해줄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혀왔던 한나라당이 홍 의원측에 구체적인 자리 보장을 약속한 것으로 알려졌다.

홍 의원측은 "저쪽에서 입당 의사를 타진해온 것은 사실이지만 `자리 보장' 운운하는 것은 사실과 다르다"며 "아직 확실치 않으며 오후까지 기다려봐야 한다" 고말했다.

민주당 대선 후보 경선 당시 이인제 의원을 지지했던 홍 의원은 경선 이후 노후보의 노선과 정치적 이념이 자신과 맞지 않는다며 노 후보 선거운동을 거부, 민주당 충북도지부장을 사퇴하면서 도 선대본부장직을 맡지 않았다.

(청주=연합뉴스) 박종국기자 pjk@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