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통합 21 정몽준(鄭夢準) 대표는 27일 '분권형 대통령제' 개헌 논란과 관련, "분권형 대통령제는 과거 'DJP연합' 때처럼 정당대 정당, 사람 대 사람으로 나눈다는 것이 아닌 행정부의 권력분할"이라며 "분권의 취지가 민주당과 통합 21간 권력을 분할하는 것이 절대 아니다"고 강조했다. 정 대표는 이날 경포대 현대호텔에서 기자들과 만나 "언론이 `권력 나눠먹기'라는 표현으로 나눠먹기를 욕할 수 있으나 그 반대(권력분점을 하지 않는 것)가 더욱나쁘므로 한가지를 택하라면 나눠먹기가 낫다"면서 "2004년 개헌하지 않으면 그 이후 개헌은 더욱 어려울 것"이라고 2004년 개헌추진 입장을 재확인했다. 그는 "언론에서 내가 총리를 하고 싶다고 하는데 총리가 얼마나 좋은 자리인지는 모르나 그렇게 쓰는 것은 일방적 매도이고 전혀 (사실이) 아니다"면서 "내가 국무총리를 하고 싶다고 해도 총리를 하겠다는 그런 주장을 하지 못할 것"이라고 반박했다. 또 28일 예정된 노무현(盧武鉉) 후보와의 회동에 대해 "서로 의견을 정리해 만나 잘 되면 좋은 것이나 (분권형 대통령제가) 흥정할 성격의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그러나 양당 공동 선대위원장직 수용 여부에 대해선 "서울에 있는 사람들과 상의할 것"이라며 답변을 유보하고 "통합 21이 제일 슬림화된 정당이기 때문에 운영에별 문제가 없다"고 당을 계속 유지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강릉=연합뉴스) 김범현기자 kbeomh@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