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이 11일 개최할 당무회의가 신당추진을 둘러싼 당내 갈등의 향배를 정하는 분수령이 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당내 친노(親盧) 진영과 비노(非盧).중도그룹 및 반노(反盧) 그룹은 9,10일 자체 모임을 갖거나 계획하는 등 긴박하게 움직였다. 친노 진영은 이날 `오는 27일 이전까지 대선 선대위를 출범시킨다'는 입장을 재확인한 데 비해 자민련.이한동(李漢東) 전 총리 등과의 당대당 통합을 추진하고 있는 비노.중도 그룹은 `그들만의 선대위를 출범하는 것은 유명무실하다'고 압박했다. ◇친노 = 10일 예정된 신당추진위의 중간결산 결과를 지켜보되, 당헌에 따라 오는 27일까지 대선 선대위를 출범시키기 위해 추석전 선대위원장 인선을 마친다는 것이 기본 방침이다. 한광옥(韓光玉) 최고위원 계열의 비노.중도 그룹이 이한동 전 총리와의 재경선을 주장하고 있는 데 대해선 "명분도 없고 당에 도움도 안된다"며 일축하는 분위기다. 문희상(文喜相) 대선기획단장과 정동채(鄭東采) 후보 비서실장, 천정배(千正培)이강래(李康來) 정세균(丁世均) 의원, 염동연(廉東淵) 후보 정무특보 등 노무현(盧武鉉) 대통령 후보 측근 인사들은 9일 오후 시내 한 음식점에서 정례 전략기획회의를 갖고 당무회의 대책과 지지세력 확대 대책 등을 논의한다. 장영달(張永達) 의원을 비롯한 쇄신연대 출신 의원 20여명도 10일 여의도 한 음식점에서 오찬 모임을 갖고 선대위 구성 문제 등에 대한 의견을 교환할 예정이나,일부 이견도 있어 논란이 예상된다. 정동채 실장은 "선대위는 당헌 규정대로 27일 이전까지 띄울 것이며, 신당추진위에서도 선대위를 띄우지 말라고 하지는 않을 것"이라며 "신당추진위의 결론을 보고 뭔가 움직임이 있을 것이며, 정리할 것은 정리하고 가야 한다"고 말했다. 정 실장은 성경 말씀을 인용, "7번씩 70차례 참으면 490번인데, 지금까지 485번째 참았다"며 "후보는 인내심을 갖고 하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비노.반노 = 박양수(朴洋洙) 최명헌(崔明憲) 장태완(張泰玩) 의원 등 자민련.이 전 총리 등과의 당대당 통합을 주장하는 비노.중도성향 의원 20여명은 9일 저녁모임을 가질 예정이다. 이날 모임은 표면적으론 한광옥 최고위원이 이끄는 통일미래연구원 상임이사들의 회동이나 `통합론'측의 세 과시의 일환으로 당내에선 보고 있다. 이들 통합론자들은 10일 저녁엔 40여명의 의원이 참여하는 모임을 가질 계획이다. 박양수 의원은 이 전 총리의 신당 참여 문제와 관련, "한화갑(韓和甲) 대표가지난주 이 전 총리를 영입대상으로 거론한 이래 (이 전 총리가) 노 후보와의 경선문제를 좋게 받아들인 것 같다"면서 "이 전 총리측에서 최근 중부지역을 대상으로 한전화여론조사 결과 이 전 총리가 이회창, 정몽준 의원에 이어 3위를 기록, 노 후보를 제친 것도 `해볼만 하다'고 생각했을 것"이라고 분위기를 띄웠다. 박 의원은 특히 노 후보 진영의 선대위 출범 계획에 대해 "노 후보는 민주당 후보이지, 친노파 후보는 아니다"는 논리를 내세우며 "전 당원이 참여하는 선대위를구성해야지 자기들만 참여하는 것은 유명무실하다"고 압박을 가했다. 한편 지난 6일부터 노 후보 사퇴 서명작업에 나선 반노 진영의 송석찬(宋錫贊)의원은 이날도 비공개리에 서명작업을 계속했으나 별다른 진전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송 의원은 이날 "앞으로 1주일간 비밀로 하기로 했다. 공개하니까 잘 안된다"고말해 서명작업에 진척이 없음을 내비쳤다. minchol@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민철 맹찬형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