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당 안상영(安相英) 부산시장 후보와 민주당한이헌(韓利憲) 부산시장 후보, 민주노동당 김석준(金錫俊) 부산시장 후보는 5일 각각 성명과 논평을 내고 한국 축구의 승승장구를 염원했다.

안 후보는 "온 국민이 열망하던 월드컵 첫 경기의 첫승을 부산에서 이뤄내고 부산시민의 단합된 응원속에 이뤄져서 자랑스럽다"며 "월드컵의 첫 승리는 16강, 8강 진출로 이어지고 부산아시안게임의 승리로 연결돼 부산이 당당한 세계도시로 일대 도약할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한 후보는 "한국 축구대표팀 승전보는 국민의 가슴에 희망의 불씨를 당겼고 대표팀의 승리를 부산시민과 함께 나누고 싶다"며 "히딩크 감독이 한국의 축구를 업그레이드시켜 세계 무대에 알렸듯이 '히딩크(He Think Busan) 부산', 한이헌은 '업그레이드 부산'의 메신저가 되겠다"고 약속했다.

김 후보도 논평을 발표, "한국 대표팀의 월드컵 첫 승은 선수와 감독, 국민이 함께 일궈낸 기적"이라며 "민주노동당 후보들은 이번 지방선거에서 낡은 정치를 시원하게 쓸어내는 기적을 이뤄 내는데 혼신의 힘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부산=연합뉴스) 심수화기자 sshwa@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