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은 각종 권력형비리 의혹으로 민심이 등을 돌린 현 상황으로는 6·13지방선거에서 참패할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특단의 대책 마련에 나섰다.

민주당은 최근 각종 공식·비공식회의를 갖고 획기적인 민심수습책을 조기에 마련해야 한다는 쪽으로 의견을 모은 것으로 전해졌다.

'DJ와의 차별화'로 요약되는 수습책에는 6?13지방선거전 거국중립내각 구성,대통령 차남 홍업씨의 검찰 자진출두 권유,아태재단 해체요구 등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당 관계자는 5일 "각종 비리 의혹을 조속히 매듭지어야 한다는 점과 거국중립내각구성 등을 청와대측에 촉구할 것으로 안다"며 "조만간 대책이 나올 것"이라고 밝혔다.

당의 다른 관계자는 특히 "김대중 대통령의 현충일 치사내용을 주목하라"고 말해 아들문제에 대한 직접사과 등 일부 민심수습책이 치사에 포함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을 낳았다.

이와 관련,노무현 대통령 후보는 이날 당 정치부패근절을 위한 토론회에 참석,"당장 우리가 할 수 있는 일은 이미 일어난 부패문제에 대해 철저히 수사하고 원칙대로 처리해야 한다는 것"이라고 말해 대통령 아들 비리의혹에 대해 단호한 태도를 보였다.

노 후보는 이어 "개혁에서 자기를 극복하는 게 가장 어렵다"며 "살을 베는 각오로 개혁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노 후보의 이같은 발언은 뼈아픈 자기반성을 토대로 개혁과 쇄신을 바라는 국민정서에 부응할 수 있는 '제2쇄신'에 나서야 한다는 주문으로 해석된다.

노 후보는 "선거 와중에 위원회까지 만들어 토론회를 개최한 것은 뜻깊은 일"이라고 말해 조기에 당 쇄신을 추진할 것임을 시사했다.

임종석 의원은 "여러 개혁성과에도 불구하고 대통령 아들이 비리로 구속되는 상황에서는 백약이 무효"라면서 "국민들이 납득할 만한 정치적 수습안이 필요하다"고 대책마련을 촉구했고,함승희 의원도 "부패문제의 결론을 빨리 내야 한다"고 가세했다.

민주당의 이러한 움직임은 현재 16개 광역단체장 중 호남을 제외하고는 승리를 장담하기 어렵다는 위기감에서 비롯된다.

당내에서는 서둘러 DJ정권과의 고리끊기에 나서야 한다는 목소리도 높아지고 있다.

이재창·김병일 기자 leejc@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