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당이 30일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실시한 대전.충남지역 경선에서 후보들은 충청권 표심을 잡기위해 전력을 기울였다.

이회창(李會昌) 후보는 민주당 노무현 후보의 정계개편론을 비난하면서 지지를호소한 반면 최병렬(崔秉烈) 이부영(李富榮) 이상희(李祥羲) 후보는 '노풍(盧風) 제압 후보'임을 내세우며 '경선 모양새'를 위해 표의 적절한 안배를 당부했다.

특히 이날 경선 유세에서는 '이회창 대세론'을 확인한 때문인지 각 후보가 앞선경선과는 달리 상대 후보에 대한 직접적인 공세를 자제하는 등 한결 차분한 분위기를 보였다.

◇유세대결 = 이회창 후보는 "현정권의 상속자로 주장하는 여당후보가 정계개편을 추진한다고 한다"며 "3당합당 이전의 민주화세력을 합치는 신민주연합을 만들겠다니 이런 시대착오적, 반시대적 발상이 어디 있는가"라고 노 후보를 집중 공격했다.

이 후보는 "정권연장을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정계개편 음모를 단호히 분쇄할 것"이라며 "내가 죽지 않는 한 정권교체를 반드시 이뤄 나라를 위기에서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병렬 후보는 "지금까지 치른 경선에서 어디를 가도 표가 안나오던데, 국민은이회창 후보에 대한 몰표보다 아슬아슬한 경쟁을 보고 싶어하며, 오늘 경선에서 나한테 표를 다줘도 이회창 후보가 1등인데는 아무 영향이 없다"며 지지를 호소했다.

그는 또 "여러분이 어떤 결정을 내리든 무조건 승복하고 대선 승리를 위해 최일선에 설 것"이라고 다짐한 뒤 "DJ가 이인제씨를 토사구팽시키고 노무현이라는 과격한 기회주의자를 내세우고 있다"고 지역정서를 자극하기도 했다.

이부영 후보는 "한나라당이 정권을 잡기 위해서는 젊은 층을 보태야 한다"면서"노 후보의 허점을 잘 알고 '노풍'을 '허풍'으로 만들 유일한 사람은 바로 나"라고주장했다.

그는 이어 "개혁을 내세우는 노 후보가 양김에 기대 또 다시 정권을 잡으려는모습에 실망한다"면서 "젊은 유권자들이 이에 좌절을 넘어 분노하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상희 후보는 "이회창 후보의 뿌리가 예산인가 본데 내 집사람은 예산댁"이라고 지역연고를 내세운 뒤 "변화와 개혁의 시대에 맞춰 군복무제를 전자 군복무제로바꿔야 한다"며 '과학기술 대통령론'을 피력했다.

(대전=연합뉴스) 황정욱 김범현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