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일 단행된 민주당 당직개편은 한화갑 대표의 친정체제 구축으로 요약된다.

신임 김원길 사무총장은 당권경쟁시 한 대표의 선거대책위원장을 맡아 선거 운동을 진두지휘한 1등 공신이고 박병윤 의장도 한 대표와는 목포고 동기동창으로 가까운 사이다.

정범구 대변인도 소장파 정풍운동을 주도한 한 대표 계보다.

이와 대조적으로 동교동계 구파와 이인제 의원, 한광옥 전 대표계를 축으로한 구주류 인사는 단 한명도 포함되지 않았다.

신주류의 부상과 구주류의 퇴조가 당직 인선에 그대로 반영된 것이다.

이는 한 대표가 당권경쟁 승리의 여세를 몰아 조기에 당을 장악하겠다는 의도를 분명히 보여준 것으로 해석된다.

한 대표가 확고한 당 장악력을 토대로 대선에서 당내 '킹메이커'로 나서려는 것으로 분석하는 시각도 있다.

이재창 기자 leejc@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