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승현 게이트'를 수사중인 서울지검 특수1부(박영관 부장검사)는 30일 민주당 권노갑 전 고문외에 다른 의원 2-3명도 진씨 돈을 받았다는 첩보를 입수, 정밀 내사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 관계자는 "권씨의 경우 그동안 소문 수준에 머물러 왔지만 최근에 관련 자진술 등이 확보돼 본격 수사에 나서게 된 것"이라며 "권씨가 또다른 의혹에 연루돼있는지도 알아보고 있다"고 밝혔다.

검찰은 또 "진게이트에 연루됐다는 소문이 나돈 일부 다른 의원 등에 대해서도 면밀히 스크린하고 있다"고 말했다.

검찰은 진씨 돈 5천만원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는 권씨를 비롯, 권씨의 측근 인사들 명의의 관련 계좌에 대한 본격 추적 작업에 착수, 금품 수수 경위를 캐고 있는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진씨가 계열사에 대한 금감원의 조사 무마 청탁과 함께 권씨에게 돈을 건넸다는 진술에 따라 금감원에 실제 로비가 이뤄졌는지 여부를 캐기 위해 권씨 소환조사 이후 금감원 고위 관계자들을 소환, 조사키로 했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김성용기자 ksy@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