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노무현(盧武鉉) 대통령후보는 30일 오전 김영삼(金泳三.YS) 전 대통령을 상도동 자택으로 당선인사차 예방, 시종 화기애애한 분위기속에서 의미있는 회동을 가졌다.

김 전 대통령과 노 후보의 회동은 90년 3당 합당을 계기로 두 사람이 다른 길을간 이후 12년만의 일인데다 노 후보가 과거 민주세력의 복원을 통한 `신민주대연합'정계개편을 공언한 이후 이뤄진 것이어서 정가의 관심이 집중됐다.

노 후보는 부산지역 후원회장인 신상우(辛相佑) 전 국회부의장, 유종필(柳鍾珌)공보특보와 함께 오전 9시50분께 상도동 자택에 도착해 약 30분간 취재진이 지켜보는 가운데 환담한뒤 배석자없이 단독회동을 가졌다.

노 후보는 거실에서 기다리던 박종웅(朴鍾雄) 의원과 인사를 나눈뒤 약 2분후 김 전 대통령이 안방에서 나오자 정중히 고개를 숙여 인사한데 이어 YS의 권유로 정계에 입문할 당시부터의 오랜 인연을 강조하며 극진히 예의를 갖췄다.

노 후보는 사진기자의 포즈 요청에 "절하는 것을 찍어야겠지요"라며 3번이나 목례를 했다.

YS는 "여당의 대통령후보가 되기까지 보통 험한 길이 아닌데 그것을 해냈으니 얼마나 장하냐"며 덕담을 한뒤 "지금부터가 중요하다"고 충고했다.

노 후보는 13년전에 YS로부터 선물받은 손목시계를 꺼내보이며 "내가 민주당 만들고 (YS를) 비난하고 다닐 때는 (시계를) 풀어서 장롱안에 넣어뒀다"며 "그런데 지나고 보니 내 생각만 맞는 것 같지도 않고...그래서 총재님 생각날 때는 꼭 차고 다녔다"고 시계를 빗대어 과거지사에 대한 소회를 밝혔다.

지방선거 얘기도 할 것이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노 후보는 "예의에 어긋나는 것은 말씀 안드리려고 한다"며 "일단 웃어른을 찾아뵙는 것으로 하겠다"고 말했다.

박종웅 의원은 단독회동 결과를 기다리던 기자들에게 "정계개편이든 뭐든 YS가 하자는대로 할 것"이라며 노 후보의 정계개편론에 대해 "기본적으로 명분이 있는 얘기 아니냐"며 "구체적인 것은 노 후보의 얘기를 들어보고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신상우 전 부의장도 "YS가 손을 들어주면 (대선) 승부는 끝난 것으로 본다"며 "노 후보도 그렇게 본다"고 말했다.

한편 노 후보의 정치고문격인 김원기(金元基) 고문은 "YS는 기본적으로 노 후보에게 호감을 갖고 있다"면서 "구체적 합의는 없겠지만, YS가 즐거운 마음으로 노 후보를 만나는 것 자체가 매우 상징적인 일"이라고 말했다.

mangels@yna.co.kr (서울=연합뉴스) 맹찬형 고형규기자 khg@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