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민련 정진석(鄭鎭碩) 대변인은 30일 "이회창(李會昌) 전총재와 한나라당을 구국전선의 '잠재적 우군'으로 보고 비판과 공격을 삼갈것"이라고 밝혔다.

이는 김종필(金鍾泌) 총재가 이날 한 라디오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이 전총재와도 연대할 수 있다는 뜻을 비친 것과 관련, 향후 정계개편 과정에서 자민련의 진로를예고하는 대목이어서 주목된다.

정 대변인은 이날 오전 마포당사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앞으로 자민련의 존재이유를 명확히 하고 실효성 없는 양비론을 자제하겠다"며 "피아 구분을 확실히 해 전선을 분명히 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민주화보상심의위가 부산 동의대 사건과 전교조를 민주화운동으로 인정한 결정에 자민련 당원들은 '이제는 나라를 위해 싸워야 할 때'란 인식을 갖게 됐다"며"경찰관을 불법감금하고 태워 죽인 행위가 민주화가 될 수 있느냐"고 반문했다.

그는 또 "우리나라가 좌파들의 천국이 돼가는 것 같다"며 "이는 좌익세력을 결집하고 20, 30대의 관심을 끌어 선거운동을 해보겠다는 노림수"라고 지적했다.

정 대변인은 "김대중 정권이 민주화정권이라고 하지만 이미 도덕성을 망실했다"며 "대통령 아들이 연루된 권력형 비리부패에 있어 이 정권과 김영삼 정권은 닮은꼴"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그는 "민주당 노무현(盧武鉉) 후보가 전현직 대통령인 두김씨를 업고 정계개편을 하겠다는 것도 또다른 지역패권주의이자, 인기영합주의, 무책임한 선동정치"라며 "한나라당도 상황인식을 분명히, 무겁게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서울=연합뉴스) 추승호기자 chu@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