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당은 30일 박관용(朴寬用) 총재권한대행주재로 당 특위회의를 열어 앞으로 지구당별로 개최할 부패정권 청산규탄대회를 민주당 노무현(盧武鉉) 후보의 `정계개편 음모저지' 투쟁과 병행키로 했다.

남경필(南景弼) 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박 대행이 내달 2일 기자회견을 열어1차 투쟁을 마무리짓고, 내달 13일까지 특검과 중립내각 구성, 청와대 박지원 비서실장과 이기호.임동원 특보 및 신건 국정원장의 사퇴를 요구할 것"이라며 "DJ일가부정부패 색출을 위한 특위도 구성하고, 재야와 시민단체가 망라된 범국민투쟁위원회 구성을 위한 국민대토론회도 개최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안수훈 기자 ash@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