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3 총선 직후 '아름다운 바보 노무현'을 외치던 네티즌들의 모임인 '노사모'(노무현을 사랑하는 사람들의 모임)가 민주당 노무현(盧武鉉) 후보를 만든 주역이 됐다. '한국 최초의 정치인 팬클럽' '노풍(盧風)의 눈' '국민경선장의 붉은 악마' 등 수식어가 따라붙는 노사모는 지난 2년간 '온라인'과 '오프라인'을 넘나들며 노 후보이미지 개선과 한국정치의 새로운 패러다임 구축에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노사모의 태동은 2000년 4.13총선때 노 후보가 부산 북.강서을 지역구에 출마했다가 `석패'하면서. 노 후보의 홈페이지에는 `지역주의 극복'을 주장하는 하루 1천여건이 넘는 격려와 울분의 글들이 쏟아졌고, 이틀후인 15일 `늙은 여우'라는 ID를 가진 광주에 거주하는 이정기씨가 `노무현 팬클럽'을 제안했다. 이후 `노무현 팬클럽 임시 게시판'이 개설됐고, 글을 올리던 네티즌들이 대전의한 PC방에 모여 노사모의 닻을 올렸다. 당시 회원은 불과 300명 정도. 노사모는 민주당 경선을 앞두고 오프라인상으로 활동 반경을 옮겨 지난해 12월에는 국민경선 대책위원회를 결성, 국민선거인단 모집에 앞장서는 등 사실상 노 후보의 최대 지원부대로 활약했다. 경선장에서는 자발적으로 경비를 들인 회원이 200-300여명씩 모여 일사불란한 응원전을 펼치기도 했다. 각 지역경선장에서 노사모는 '목포의 눈물' '부산갈매기' '화개장터' '소양강처녀' 등 지역을 대표하는 노래를 선곡해 불러 노 후보의 동서화합과 국민통합 의지를 뒷받침하기도 했다. 이런 노사모를 두고 경선장을 찾은 민주당 의원들은 "노사모 회원들의 박수와 구호 하나하나에 혼이 깃들어 있는 것 같다"면서 "정치인으로서 노사모 같은 자발적인 조직을 갖는 것은 행복"이라며 노 후보를 부러워하기도 했다. 이기명(李基明) 노무현 후원회장은 지난해 11월 노 후보가 신승남(愼承男) 검찰총장의 자진 퇴진을 요구했다가 당안팎으로부터 비판을 받자 "노사모가 있기 때문에 두려울 것이 없다"고 말할 정도로 노사모는 노 후보의 든든한 버팀목이 돼왔다. 특히 노 후보는 경선준비 과정에서 노사모 회원들의 헌신적인 지지활동에 감탄한 나머지 당시 사법고시를 준비하던 아들에게 "다른집 아이들은 남의 아버지를 위해 발벗고 나서는데 고시에 전념할 수 있겠느냐"며 자신의 선거운동을 돕도록 했다. 지난 94년 `노하우 2000'이라는 인명데이터 관리 프로그램을 개발할 정도로 컴퓨터 실력이 수준급인 노 후보는 매일 노사모 홈페이지를 검색하는 `노사모 팬'이기도 하다. 노사모 회원은 3월16일 광주경선 이후 급증해 현재 3만6천여명에 달하며 영화배우 명계남씨가 회장, 문성근씨가 상임고문을 맡고 있으며, 최고 의결기관은 회원 전체가 참여하는 전자투표다. 그러나 경선과정에서 일부 회원들이 지구당을 돌아다니면서 상대 후보를 비난하는 등 돌출행동을 빚기도 했으며 한때 `한총련 연계설'과 `통제 불가능'이라는 비판론에 곤욕을 치르기도 했다. 정연승 사무처장은 "중앙선관위가 노사모가 특정 대선후보를 지지할 경우 위법이라는 유권해석을 내려 대선까지는 일단 지역별로 등산과 마라톤, 야유회 등을 갖는 동호회 형식으로 유지하는 방안을 모색중"이라고 말했다. 노사모외에 노변모(노무현을 지지하는 변호사 모임), 노문모(노무현을 지지하는 문화예술인 모임), 노벗(노무현의 젊은 벗)과 작년 12월이후 전국 각지에서 총 18회에 걸쳐 지지를 표명한 각계인사 4천여명도 노 후보 선출에 톡톡한 역할을 했다. (서울=연합뉴스) 전승현기자 shchon@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