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당은 탈당한 박근혜(朴槿惠) 의원이 영국방문을 마치고 귀국하는 대로 복당 의사를 적극 타진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나라당은 특히 박 의원에게 복당해 대선후보 경선에 출마해줄 것을 권유하면서 박 의원이 원할 경우 대선후보 등록일을 연기해 줄 수 있다는 입장을 밝힐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한 핵심당직자는 31일 "이회창(李會昌) 총재가 박관용(朴寬用) 의원을 총재권한대행으로 임명하면 박 대행이 박 의원과 접촉, 복당을 적극 권유하는 방안이 검토되고 있다"면서 "박 의원이 6일 귀국하면 본격적인 접촉을 갖게될 것"이라고 말했다.

물론 한나라당 수뇌부는 "박근혜 의원이 고심끝에 탈당을 결행한 만큼 곧바로복당하지는 않을 것"으로 판단하는 분위기다.

그러나 이 총재의 총재직 폐지와 집단지도체제 도입 결정을 계기로 박 의원이요구해온 ▲당권.대권 분리 ▲집단지도체제 도입 ▲국민경선제 도입 ▲당재정 투명성 보장 ▲상향식 공천 등 5가지 사안이 모두 수용됐고, 민주당 노무현 고문의 `돌풍'으로 신당 구상에 차질이 빚어지고 있는 점 등을 감안할 때 박 의원의 복당이 전혀 불가능한 일은 아닌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박관용 당 화합발전특위 위원장은 "박 의원이 탈당할 시점엔 5가지 요구사항 중2가지가 충족되지 않은 상태였지만 지금은 모두 충족된 상태"라면서 "박 의원이 귀국하는 대로 만날 계획"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박 의원과 접촉하면서 우리가 유념해야 할 대목은 박 의원의 자존심에조그마한 손상도 입혀선 안된다는 사실"이라고 말했다.

박근혜 의원과 함께 한때 동반탈당을 검토했던 것으로 알려진 김만제(金滿堤)의원도 "이 총재가 집단지도체제 도입을 수용한 만큼 박 의원의 복당이 거론될 수있는 분위기"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조복래기자 cbr@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