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중.일 3국 순방에 나선 조지 W 부시미국 대통령은 19일 오후 일본 방문을 마치고 한국에 도착, 2박3일의 방한일정에 들어간다. 이에 따라 김대중(金大中) 대통령과 부시 대통령은 20일 청와대에서 정상회담을갖고 ▲북한의 대량살상무기(WMD)와 재래식무기 대처 문제 ▲대북 햇볕정책과 한미동맹 강화 방안 등 대북현안을 폭넓게 논의한다. 부시 대통령의 이번 방한은 연두교서를 통해 북한을 `악의 축'으로 규정하고 이에 북한이 강력 반발하고 있는 가운데 이루어진다는 점에서 앞으로 한반도 정세 전반에 중대한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특히 2003년까지 미사일 발사실험 유보를 선언한 북한 김정일(金正日) 국방위원장도 이번 방한 결과를 지켜본 뒤 대미, 대남 정책노선을 선택할 가능성이 높아 향후 북한의 태도가 주목된다. 이와 관련, 김 대통령과 부시 대통령은 한미 동맹관계와 국제테러 척결 입장을재확인하고, 대북 햇볕정책을 유지, WMD 등 모든 문제는 대화를 통해 해결해야 한다는 데 의견을 모을 것으로 알려졌다. 두 정상은 회담후 경의선 남측 종단역인 도라산역을 함께 방문, 김정일위원장의서울답방 이행 등 대화재개를 촉구할 것으로 전해졌다. 정부 고위당국자는 "부시 대통령은 이번 방한시 북한이 원하는 시간에, 원하는장소에서 아무런 전제조건없이 대화를 하겠다는 미국측의 입장을 밝힐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한미간에는 정상회담과 관련한 막후 조율이 모두 끝났다"면서 "도라산역에서의 부시 대통령의 연설은 평화에 대한 메시지가 주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나 북한정권과 김정일 위원장을 회의적으로 보는 부시 대통령의 대북관은방한기간에도 변하지 않을 것으로 보여 북한을 자극하는 돌출발언이 나올 가능성도배제할 수 없다. 부시 대통령이 미일 정상회담 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악의 축'으로 지목된 국가에 대한 군사공격 여부에 "모든 선택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언급한 것과 관련, 정부의 한 관계자는 "원론적인 입장 표명"이라면서 "평화적으로 문제를 해결하고 싶다"는 부시 대통령 발언에 무게를 뒀다. lrw@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래운 황재훈기자 jh@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