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 후보와 당 대표 선출을 위한 민주당의 전당대회가 4월 개최로 가닥이 잡히면서 민주당은 이번주부터 본격적인 대선경선 국면에 돌입할 것으로 전망된다.

민주당은 6일 상임고문단회의에서 정치일정과 쇄신안에 대한 막판 절충을 벌인 뒤 7일 당무회의에서 이를 확정하는 대로 당헌.당규 개정 소위와 전당대회준비위원회를 구성하고 사고지구당 정비에 나서는 등 경선체제로 전환할 방침이다.

이어 내달 20일께 대선후보 등록을 실시하고 3월 10일께 제주도를 시작으로 16개 시.도에서 경선을 실시해 4월 20일께 서울 경선 및 전당대회를 개최, 대선후보와 대표를 선출할 예정이다.

민주당은 그동안 ''지방선거전 전대''를 주장하는 이인제(李仁濟) 상임고문 등 주류측과 ''지방선거후 전대''를 주장하는 쇄신연대 및 한화갑(韓和甲) 상임고문측이 대립, 진통을 겪었으나 4일 쇄신연대가 표결에 응하기로 전격 결정한데 이어 5일 한 고문측이 지방선거후 전대 입장을 철회함으로써 극적 타결의 전기를 맞았다.

한 고문은 5일 기자간담회에서 ''7, 8월 전당대회는 원칙과 소신이지만 당의 화합과 단결을 위해 타협을 제안했다''고 밝혔고 이 고문도 ''당무회의에서 충분히 논의해 합의처리하는 것이 최선''이라고 말해 합의처리 가능성을 시사했다.

이에 따라 민주당은 6일 상임고문단회의에서 4월 전대와 중복출마 허용, 원내총무와 정책위의장의 당연직 최고위원화, 선호투표제를 통한 결선투표 도입, 인터넷 투표 도입 등 남은 쟁점들에 대한 합의를 이룬 뒤 7일 당무회의에서 이를 추인하는 절차를 밟을 것으로 보인다.

(서울=연합뉴스) 추승호 기자 chu@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