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당발전쇄신특별대책위(위원장 조세형.趙世衡)'가 13일 내년 3월말까지 대통령후보와 당지도부 경선을 완료키로 잠정결정함으로써 민주당은 2월중순부터 제주도를 시작으로 16개 시도별로 대선후보 순차 예비선거에 들어갈 것으로 보인다. 특대위는 이러한 정치일정을 지금까지 특대위에서 잠정결정된 국민참여형 경선제, 총재직 폐지와 당정분리 등 각종 쇄신안과 함께 오는 19일 열리는 당무회의에상정키로 함으로써 지난달 8일 김대중(金大中) 대통령의 총재직 사퇴에 따라 11일공식출범한지 한달여만에 활동을 사실상 종료했다. 그러나 이인제(李仁濟) 노무현(盧武鉉) 김중권(金重權) 상임고문측은 특대위안을 수용.환영한 반면 한화갑(韓和甲) 김근태(金槿泰) 상임고문과 당내 개혁파 모임인 쇄신연대는 `1월 당지도부 선출, 지방선거후인 7,8월 대선후보 선출'을 주장하며당무회의에서 이의 관철을 다짐함으로써 최종 당론확정 과정에서 격론이 예상된다. 특히 한 고문측은 1월 전대소집을 위한 대의원서명운동을 검토하고 있고, 장영달(張永達) 의원 등 쇄신연대 일부는 특대위의 정치일정안에 대해 "당을 쪼개자는얘기"라고 반발함으로써 민주당은 10.25 재보선후 쇄신파동과 김 대통령의 총재직사퇴에 이어 다시 당의 진로에 중대 분수령을 맞게 됐다. 특대위 간사인 김민석(金民錫) 의원은 "대선후보의 16개 시도별 순회 경선기간은 6-8주로 잡고 있으며, 최종 서울지역 경선은 3월25일 전후가 될 것"이라고 말해늦어도 2월중순엔 제주도에서부터 대선후보 예비선거가 시작될 것으로 예상된다. 특대위는 당지도부 선출도 시.도별 순차 경선으로 할지 여부는 당집행부나 전당대회준비위 등에 맡겼으나, 종료시점은 대선후보와 같도록 결정했다. 선거운동기간과 후보등록, 국민선거인단(전당대회 대의원, 일반 당원, 일반 국민으로 구성) 구성, 38개 사고지구당 정비를 위한 개편대회 등의 일정을 역산하면민주당은 새해 1월부터 본격적인 경선국면에 돌입할 것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 민주당은 이날 조직강화특위를 열어 38개 지구당을 사고당부로 판정,오는 20일부터 1주일간 조직책을 공모한 뒤 연말연초에 새 조직책을 선정키로 했다. 특대위는 이날 회의에서 대선후보와 당지도부 경선을 철저한 공영제로 실시하고당연직 최고위원이 되는 원내총무와 정책위의장은 전당대회 이전에 선출토록 했다. 그러나 정치일정의 경우 쇄신연대와 한화갑.김근태 고문은 `1월, 7월 분리 전대'정동영(鄭東泳) 상임고문은 `1월, 4월 전대'를 주장하고 있고, 경선방식에 대해서도5만 국민선거인단(특대위), 전당원 직선제(한화갑), 10만 대의원(쇄신연대) 100만예비경선(김근태), 5만 선거인단에서 일반국민 몫 대폭 확대(유종근) 등 다양한 주장이 제기되고 있다. 특대위의 16개 시도별 순차 경선안에 대해서도 이인제 고문측은 "개표때 지역주의 현상이 두드러질 우려가 있다"며 `16개 시도를 지역특성에 따라 골고루 배합한 4대 권역별 순차개표 방식'을 주장했다. 한화갑 고문측은 "16개 시.도별로 순차적으로 투개표하면 한 자리에 모이는 후보선출 전당대회는 의미가 없으므로, 지도부선출 전당대회를 뒤로 미룰 이유가 없다"며 후보선출 이전에 1월 정기전대를 열어 지도부를 선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서울=연합뉴스) 윤동영기자 ydy@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