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이 내년 대선후보를 일반유권자도참여하는 국민선거인단을 통해 선출하는 `국민경선제'를 실시키로 한 데 이어 한나라당에서 박근혜(朴槿惠) 부총재가 11일 예비선거제 도입을 주장하는 등 여야 모두 정치개혁 논의가 확산되고 있다. 특히 김대중(金大中) 대통령이 민주당 총재직을 사퇴, 정치에서 손을 떼고 초당적인 입장에서 남은 임기중 국정에만 전념하겠다고 밝힌 이후 탄력을 받고 있는 민주당의 쇄신운동이 정치권 전반으로 번지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 이에 따라 내년 양대선거를 앞두고 후보선출 과정에서부터 당원과 일반국민의참여폭 확대를 위한 예비경선제 도입과 상향식 공천제도 확립 등 정당 개혁 및 민주화 논의가 각 정당의 주요 쟁점이 될 전망이다. 박근혜(朴槿惠) 부총재는 이날 오전 국회의원회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민주적개혁을 기대하는 국민 여망에 부응하기위해 빠른 시일내 중립적 인사가 참여하는 한나라당 당개혁 추진협의회를 구성할 것을 제안한다"고 밝혔다. 박 부총재는 "협의회에서는 향후 정치일정과 공정한 대선후보 경선방식, 대선후보와 총재직 분리문제, 상향식 공천제도, 투명한 당재정운영 방안 등 개혁의제에 대한 결론을 도출해야 할 것"이라며 경선방식과 관련, "민주당에서 추진하고 있는 예비선거제 도입도 한 방법"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같은 당 이부영(李富榮) 부총재는 "예비경선제는 정당민주화를 위해반드시 필요한 것"이라고 밝혔고 김덕룡(金德龍) 의원측도 "예비경선제는 당내 민주화를 위해 환영한다"며 지지의사를 밝혔다. 한나라당의 이들 중진과 민주당 정대철(鄭大哲) 김근태(金槿泰) 정동영(鄭東泳)상임고문은 이미 협의기구를 구성, 내년 1월4일 여야 전체의 개혁파 의원 신년모임을 통해 정당개혁을 강력 추진할 방침이다. 이에 앞서 민주당 당발전.쇄신특별대책위는 이미 예비경선제를 비롯, 총재직 폐지, 당.정분리, 대선후보와 당지도부 경선 중복출마 금지, 정책위의장과 원내총무의의원총회 직선을 통한 정책.원내 정당화 등의 정당제도 쇄신안을 잠정 결정했다. (서울=연합뉴스) 윤동영 황정욱기자 hjw@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