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9일부터 금강산에서 열렸던 제6차 남북장관급회담이 '반전에 반전'을 거듭하다 14일 끝내 결렬됐다.

남북은 이틀간이나 일정을 연장하며 현안을 절충했으나,'빈손회담'으로 끝난 것이다.

이에따라 남북관계는 장기간 경색국면에 빠져들 위기에 처하게 됐다.

◇왜 결렬됐나=가장 근본적인 이유는 남측의 '테러비상경계 조치'에 대한 북측의 불만이었다.

북측은 5박6일간의 짧지 않은 기간중 대부분을 비상경계조치 해제와 이에대한 해명을 요구,남측과 마찰을 빚었다.

막판 쟁점으로 부상했던 남북 경제협력추진위원회 제2차회의 장소 문제도 이런 기류와 무관하지 않다.

북측이 비상경계 조치로 서울이 "안전하지 못하다"는 이유를 내세워 금강산회담을 끝까지 고집했기 때문이다.

북한 군부의 강경입장이 회담결렬에 상당한 영향을 미쳤다는 관측도 있다.

◇남북관계 전망=테러관련 정세에 대한 북측의 내부방침이 바뀔때 까지는 남북간 경색국면이 해소되기는 어려울 전망이다.

북측은 이번 회담에서 줄곧 이문제를 내세워 한치의 양보도 하지 않았다는 점에서 그렇다.

홍순영 남측 수석대표는 이날 오후 서울로 돌아와 "북측과 대화는 하겠다"면서도 "이번 회담 내내 '테러 비상경계 조치'에 대한 공방으로 다른 현안들을 논의할 여지가 없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의 서울답방도 불투명한 상황이다.

남북경협의 후퇴도 불가피해졌다.

특히 경협추진위 2차 회의의 장소와 시기를 정하지 못함에 따라 대북 쌀지원도 무기한 연기될 것으로 보인다.

또 금강산 관광사업도 상당한 타격이 불가피해졌다.

경의선 철도 및 도로연결,개성공단 건설도 앞날을 기약할 수 없는 위기에 처했다.

홍영식 기자 ysh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