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이인제(李仁濟) 상임고문은 14일 "이제는 민주주의를 위협하는 권위주의의 부활은 꿈에도 생각할 수 없다"면서 "더구나 김대중(金大中) 대통령의 총재직 사퇴로 `1인정당' 시대도 막을 내린 만큼 민주당이 의지할 곳은 국민 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 고문은 이날 건국대학교 정치학부 초청 특별강연에서 이같이 말하고 "내년은 3김(金) 시대의 마지막 주역(김 대통령)이 국가를 위해 봉사한 뒤 물러가고 모든 것이 새롭게 출발하는 원년이 될 것이며, 내년 대선은 국가의 미래를 개척할 새로운리더십이 들어서는 신호탄"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그는 "과거의 성과는 계승하고, 잘못으로부터는 교훈을 얻어야 한다"면서 "3김시대에서 고통은 있었지만 거기서 교훈을 얻고 새시대로 나가는 동력을 얻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고문은 특히 "이제 대결과 투쟁을 위한 논리와 명분을 개발하던 시대는 끝이 났다"면서 "명분과 논리가 아닌 창조와 개척을 위해 실용과 행동으로 나아가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는 당내 경선과 관련, "국민의 지지와 당원의 지지가 일치하는 결과가 나타날 것이며 두 지지가 일치하지 않는 사람을 후보로 만들 수 있는 사람은 아무도 없다"면서 "나 역시 국민지지를 얻으면 후보가 될 것이고 지지를 얻지 못하면 후보가 안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서울=연합뉴스) 이강원기자 gija007@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