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대중 대통령이 8일 당 총재직을 사퇴함에 따라 민주당은 차기 전당대회까지 한광옥 대표를 중심으로 한 비상과도체제에 들어갔다. 이에 따라 차기 대선후보간 당권·대권경쟁이 본격화되면서 차기 총재 선출을 위한 전당대회 개최 등 여권의 모든 정치 일정이 앞당겨지게 됐다. 또 금년말께 정치인을 배제한 중립내각이 구성될 전망이다. 김 대통령은 이날 당무회의에 보낸 메시지를 통해 "선거패배와 당내의 불안정한 사태에 대해 매우 가슴아프게 생각한다"고 말한 뒤 "심사숙고 끝에 당총재직을 사퇴키로 했다"고 밝혔다. 김 대통령은 "이제 평당원으로서 백의종군하겠다"면서 "앞으로 행정부 수반으로 내년에 있을 월드컵과 부산아시안 게임, 지방선거와 대통령선거 등 국가적 행사를 성공적으로 수행하는데 전념하겠다"고 다짐했다. 이어 김 대통령은 한광옥 대표를 제외한 최고위원 전원과 주요당직자의 사표를 수리했다. 한 대표는 오는 12일께 주요당직을 개편할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앞서 김 대통령은 이날 박지원 청와대 정책기획수석이 제출한 사표를 수리했다고 이상주 청와대 비서실장이 밝혔다. 한편 민주당 당무회의는 김 대통령의 총재직 사퇴의사 철회를 건의키로 결의, 한 대표를 통해 그 뜻을 김 대통령에게 전달했다. 김영근.이재창 기자 yg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