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은 최고위원들이 일괄사의를 표명하는 등 당 지도부가 사실상 마비상태에 빠짐에 따라 당분간 '과도체제'로 당을 운영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중인 것으로 4일 알려졌다.

민주당은 특히 당헌.당규상 임기가 6개월 미만인 경우에는 당무회의에서 최고위원을 선임할 수 있는 조항에 의거, 전당대회를 열어 당 지도부가 구성될 때까지 당총재인 김대중(金大中) 대통령이 임시 지도부를 구성하는 방안을 모색중이다.

이와 관련, 여권은 ▲대표와 주요당직 체제로 당을 운영하는 방안 ▲지명직 최고위원 5명으로만 운영하는 방안 ▲중립적 인사로 지도부를 구성하는 방안 등을 다각적으로 검토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당의 핵심관계자는 이에대해 "최고위원들이 제출한 사표가 수리 또는 반려될 경우를 상정, 모든 대비책을 준비하고 있다"면서 "반려될 경우 최고위원들을 당무에복귀하도록 종용하고, 수리될 경우 당헌당규에 따라 임시지도부를 구성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또 "1월 정기전당대회는 20여개의 사고당부 정비, 지구당과 시도지부 개편대회 개최 등을 감안할 때 현실적으로 무리"라면서 일단 중립적인 인사들로과도체제를 구성해 전당대회 개최를 비롯, 향후 정치일정 문제를 논의해나갈 수 밖에 없음을 시사했다.

이인제(李仁濟) 최고위원의 한 측근은 이와 관련, "최고위원들이 사퇴한 만큼이제 당은 과도적 지도체제를 구성해 새로운 지도체제와 새 질서를 만들어야 한다"면서 현 지도부가 총사퇴한 만큼 지도부를 새로 구성할 수 밖에 없다고 밝혔다.

이 측근은 또 "1월 전당대회는 물리적으로 불가능하다"면서 "전당대회를 하려면2-3개월전부터 지구당 개편대회를 해야 하는데 현재로서 전당대회는 지방선거 전에열어 후보를 선출하면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노무현(盧武鉉) 최고위원도 이날 광주북을 지구당원 수련회에서 "최고위원회의는 당권이나 대선후보 등 권력을 지향하는 사람들이 모여있기 때문에 해결책이 나올수 없음이 입증됐다"면서 "직접 이해관계가 없는 중진들이 중립적 당기구에 참여해합리적 쇄신절차를 만들어내야 하며, 여기에는 전당대회도 포함된다"고 말해 중립인사들로 과도체제를 구성할 것을 촉구했다.

노 위원은 또 당 일각의 음모론과 관련, "최고위원 일괄사퇴를 음모론으로 보는것은 옳지 않으며, 이제 혼란상태를 벗어나 질서있는 쇄신을 해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당의 다른 관계자는 이와함께 "일부 소장파의원들이 제기하고 있는 `실세대표론'은 현재와 같은 상황에서 다른 대선주자들의 거센 반발이 예상되기 때문에 현실화되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이에따라 민주당의 지도체제 문제는 김대중(金大中) 대통령이 브루나이 방문을마치고 귀국한 뒤 어떻게 결론을 내릴지 주목된다.

(서울=연합뉴스) 김민철 이강원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