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은 20일 한나라당 이회창(李會昌) 총재측과 벤처기업 커넥션을 거듭 주장하고 내주중 검찰 등 관계기관에 조사를 요구하기로했다.

민주당 이상수(李相洙) 총무는 기자간담회를 통해 "그동안 거론된 이회창 총재측과 관련된 5가지 의혹중 어제 윤철상(尹鐵相) 의원이 대정부질문에서 제기한 P상호신용금고 건을 제외한 나머지 4건중 상당한 심증이 있는 사안을 다음주중 검찰과금융감독위원회에 조사를 요구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 총무는 "(한나라당이) 전환사채를 발행하게 해 주가조작에 관여, 막대한 이익을 얻었다면 당연히 조사가 이뤄져야 한다"면서 "관계기관에서 사실이 확인되면해당 상임위에서 문제제기를 하겠다"고 말했다.

이 총무는 면책특권과 관련, "면책특권은 내재적 한계가 있기 때문에 당 차원의특단의 대책과 제도개선을 마련키로 했다"면서 "그동안 국정감사와 대정부질문에서야당의원들이 폭로한 허위사실을 정밀 분석해 법적으로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또 "허위사실을 폭로한 해당 의원들을 윤리위원회에 제소하겠다"면서 "윤리위원회가 실질적인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위원회의 외부인사 참여 폭과 징계요건강화 등을 검토하겠다"고 밝히고 "의원들의 발언내용 이상을 기사화한 일부 언론사에 대해서 반론권을 통해 당 입장을 알리고 법적 대응도 검토하겠다"고 덧붙였다.

(서울=연합뉴스) 전승현기자 shchon@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