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당은 23일 노량진수산시장 인수압력 논란과 관련, 이회창(李會昌) 총재의 대선자금 축적설을 주장한 민주당 관계자들을 허위사실 유포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고발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키로 했다.

장광근(張光根) 수석 부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민주당이 노량진수산시장 인수문제와 관련해 유언비어까지 퍼트리면서 의혹 부풀리기에 나서고 있는데 개탄을 금치못한다"면서 "24일 당 공식회의를 열어 이에 대한 대책을 논의한뒤 명예훼손 혐의로 고발해 사법처리 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주진우(朱鎭旴) 의원도 당 차원의 대응과는 별도로 `수산시장을 인수할 경우 50억원을 한나라당에 1차로 기부하겠다고 했다는 시중 의혹이 있다'고 주장한 장전형(張全亨) 부대변인 등 민주당 관계자들을 조만간 허위사실 유포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검찰에 고소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연합뉴스) 안수훈기자 ash@yna.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