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김근태(金槿泰) 최고위원이 24일 현실에 맞춰 모금한도를 높이고 수입.지출을 투명하게 하는 쪽으로 정치자금법을 개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위원은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지난해 당내 최고위원 경선에 많은 돈을 썼으며, 그 과정에서 선관위가 이것도 검사할 수 있는 방법은 없을까 하는 생각도 했다"면서 "현행 정치자금법은 모두를 '잠재적 탈법자'로 만들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에 따라 자민련이 제안한대로 여야 정치인과 각계 전문가, 언론인, 시민단체 인사 등이 참여, 정치자금법 개정 논의를 벌여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노 고문과의 관계에 대해 김 위원은 "영화 '친구' 같은 친구로 보면 된다"며 "노 고문은 나와 정치노선이 비슷하고 성격이 화끈하며 대중정치인의 능력과 특장을 갖고있다"며 선의의 경쟁과 협력을 다짐했다. 김 위원은 그러나 노 고문을 `집토끼', 자신을 `산토끼'에 각각 비유하면서 당내 후보경선을 넘어 야당후보와의 `본선' 대결에서 만큼은 자신의 '온건파 포지션'이 세(勢)를 결집하는데 더 유력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그는 당 일각의 `김근태 대표설'에 대해 "지난 워크숍때 당 대표를 바꿔야한다는 말이 나오진 않았지만 넓은 의미의 당정쇄신 요구가 있었던 것 아니냐. 나를좀 키워달라"고 농을 던지기도 했다. (서울=연합뉴스) 고형규기자 khg@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