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은 16일 언론사 세무조사와 관련, 한나라당의 국세청 등 '현장방문 조사'를 정당한 조세권행사를 방해하고 검찰수사에 영향을 미치는 등 공권력을 무력화하려는 '계산된 국정방해 행위'로 규정, 강력히 규탄했다. 민주당은 이날 확대간부회의를 열어 "한나라당의 무책임한 장외공세가 계속되고 이를 일부 언론이 받아 확대재생산하는 상황이 이어진다면 대응전략을 수정해야 한다"는데 의견을 같이 했다고 전용학(田溶鶴) 대변인이 전했다. 한나라당이 이번 임시국회 의사일정이 끝나는 19일부터 예정하고 있는 '시국강연회' 상황에 따라 여당의 대응기조가 변화할 가능성을 시사한 셈이다. 전 대변인은 "19일 전후로 야당의 장외집회에 정면대응할 것인지, 언론에 대해 직접 말할 것인지 다시 논의해 결정키로 했다"고 부연함으로써 '일부 언론'에 대해서도 정면대응할 가능성을 내비쳤다. 전 대변인은 특히 한나라당 이회창(李會昌) 총재를 겨냥, "이 총재가 조세당국의 정당한 법집행을 방해하는 정치공세를 계속하는 사실과 과거 국세청을 대선자금모금에 이용한 사례만으로도 대선후보가 될 자격이 없다는 점을 지적한다"며 "야당은 조세권이 국가운영의 기본이라는 점을 인식, 국민이 세금은 내지 않아도 되는 것이라는 분위기가 형성되지 않도록 정치공세를 자제하라"고 주장했다. 야당의 국세청 등 방문조사에 대해선 "검찰수사가 진행중인 상황에서 자료를 요청하겠다는 목적으로 관계부처를 찾아다니며 정치적 압력을 행사하는 것은 수사에 영향을 미치려는 부도덕한 정치공세"라고 비난했다. 전 대변인은 "기습적 호우로 큰 피해를 당해 민.관.군이 피해복구에 나서고 있는 시점에서 국회를 팽개치고 장외집회 공세를 벌이는 것은 국민을 무시하는 행위"라고 덧붙였다. (서울=연합뉴스) 이강원기자 gija007@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