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노무현 상임고문은 15일 지역주의 청산의 적격자임을 자임한후 한나라당 이회창 총재를 ''근시안적 사고의 전형적 인물''이라고 폄하했다.

노 고문은 이날 국회 국민정치연구회 초청강연에서 미리 배포한 원고를 통해 "지역주의를 청산하지 못하면 그 어떤 탁월한 지도자도 지도력을 발휘할 수 없다"면서 "이러한 분열주의에 맞서기 위해 부산출마를 결심했었다"고 주장했다.

노 고문은 이어 "이 총재가 집권하면 우리 사회의 지역간·계층간 분열과 갈등은 더 이상 치유하기 어려운 지경에 처하고 영남과 경기고 서울대 출신들로 나라를 이끌어 가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윤기동 기자 yoonk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