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가 4월부터 공직기강 점검작업을 벌인 결과 기강해이 사례가 상당수 적발된 것으로 14일 알려졌다.

국무총리실 주관으로 청와대와 각급 사정기관이 합동으로 실시하고 있는 이번 점검 작업은 일차적으로 1∼3급 고위공직자 인사 이동에 따른 분위기 이완을 차단하기 위한 것이다.

그러나 내부적으로는 김대중 대통령의 집권 후반기에 접어들면서 공직사회 일각에서 만연하고 있는 무사안일 및 보신주의가 중점 점검대상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따라 이번 점검은 암행 감찰까지 병행하는 등 고강도로 진행되고 있다.

정부 고위당국자는 "그동안 점검 결과 공직자들이 앞에서만 대답하고 뒤돌아서면 일손을 놓고 있는 경우가 적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며 "그 중에서도 집권 후반기에 따른 기강해이 사례가 상당수였다"고 말했다.

모 고위 공직자의 경우 식사모임에서 "이 정부는 이제 1년 반밖에 안 남았는데 열심히 일할 필요가 있느냐"고 발언한 사실이 뒤늦게 암행감찰에서 적발되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여권 고위관계자는 "고위직 인사 스크린 과정에서 이 같은 집권후반기 무사안일 사례가 집중적으로 문제되고 있는 것으로 안다"며 "실제로 각 부처에서 승진대상자로 올라온 1∼3급 고위직 중 그런 무사안일 언행이 문제돼 탈락한 사례가 없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러나 이번 점검에선 ''사법처리''에 이를 만한 중대사안은 아직 적발된 사례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경닷컴 뉴스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