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은 16일 한나라당 이회창 총재가 주장한 ''사회주류(main stream)론''을 국민 통합을 저해하는 시대착오적 발상이라고 공격했다.

사회주류론 논쟁은 이 총재가 지난 8일 일본 특파원과의 오찬간담회를 통해 "차기 대선에서 우리 사회의 ''주류세력''이 현 정권에 대해 심판을 내려 새 정권을 만들어줄 것"이라고 주장한 데서 비롯됐다.

민주당 김중권 대표는 이날 당4역 회의에서 "과거엔 민주와 반민주로 구분됐지만 지금은 분명한 민주주의 시대"라면서 "이 총재의 (이분법적) 생각은 시대착오적이며 비민주적인 발상"이라고 반론을 폈다.

정세균 기조위원장도 "과거 이 나라를 이끌었던 세력이 자신(이 총재)을 지원해 주류가 되도록 해줘야 하지 않겠느냐는 아전인수적 얘기"라며 맹공을 가했다.

송훈석 수석부총무는 "우리 당이 정권을 잡은 것을 비주류가 정권을 잡은 것으로 보고 다시 주류가 집권해야 되지 않느냐는 의미를 담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한나라당 권철현 대변인은 "개념 정의도 제대로 못하는 여당 인사들이 진의를 곡해, 악용하고 있다"면서 "이 총재가 말하는 ''메인 스트림''은 이 나라 건국과 근대화 민주화 과정에 참여했던 모든 세력을 총칭하는 것으로 이분법적 사고와는 거리가 멀다"고 반박했다.

그는 "굳이 비주류를 분류하자면 이런 일련의 역사적인 과정에 참여하지 않았던 일부 세력을 의미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형배.이재창 기자 kh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