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당 이회창 총재는 30일 "국회의 정상적인 운영을 위해 대승적인 결단으로 총무가 자민련을 교섭단체로 접촉하는데 동의한다"고 말했다.

이 총재는 이날 오전 천안 중앙연수원에서 열린 국회의원.지구당위원장 연찬회에서 "지난 총선에서 17석을 차지한 자민련의 정당으로서의 실체를 결코 부인하지 않는다"며 자민련을 정치적 교섭단체로 인정했다.

그는 "그러나 실추된 의회민주주의를 바로 세우고 공당으로서 자민련의 자존심과 도덕성을 회복하기 위해서는 ''이적 의원''을 원상회복해야 한다"며 "민주당과 자민련은 최소한 국민에 대한 진솔한 사과가 있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총재는 안기부 정치자금 파문과 관련해 "과거 정치자금은 특검제로 해결하고, 미래 정치자금은 정치자금법을 혁신적으로 개정하고 부패방지법을 제정해 투명하고 공정하게 집행되도록 하자"면서 "여야는 정쟁을 중단하고 종합적인 정치개혁에 나서자"고 제안했다.

그는 또 "정치보복 금지법을 만들어 이 나라에서 정치보복의 악순환을 끊어야 한다"고 강조한 후 "이 모든 제안은 국회 정치개혁특위에서 논의해 금년내로 마무리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에대해 자민련은 환영의 뜻을 표명한 후 "한나라당과도 앞으로 국익을 위해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윤기동 기자 yoonk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